엠마왓슨, 결국 브라운대학 떠난다…왕따 때문에 '자퇴'

News/Today|2011. 4. 24. 15:22
엠마왓슨, 결국 브라운대학 떠난다…왕따 때문에 '자퇴'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의 엠마왓슨이 결국 브라운대학교를 자퇴했다.

23일(현지시각) 미국 연예매체 할리우드 리포트 등은 "엠마왓슨이 브라운대학을 떠난다. 이유는 급우들의 왕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엠마왓슨은 지난달 자신의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학업과 다른 일을 하면서 얻는 성취감을 두고 그 사이에서 고민했다. 나는 '해리포터'에서 벗어나 새로운 내 역할을 찾기 위해 전념할 수 있는 전환점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얻었다"고 학업 중단을 선언한 바 있다.

당시 그녀는 휴학을 선언했고 '해리포터'의 촬영이 끝나는 대로 복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엠마왓슨은 지난 2009년 브라운대학에 진학했을 당시부터 일부 학생들이 그녀를 왕따시키고 있어 학업에 애를 먹고 있다는 루머가 나오기도 했다. 일부 학생들은 그녀가 나타날 때마다 "헤르미온느"라는 영화 속 이름을 부르며 그녀를 조롱했다는 설명이다.

한편 엠마왓슨은 브라운 대학을 떠나지만 다른 학교로 편입해 학업은 계속 한다는 입장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