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인 누렁이녀 기현지 충격고백 "10년동안 이 안닦았다"

Entertainment|2011. 4. 5. 11:58
화성인 누렁이녀 기현지 충격고백 "10년동안 이 안닦았다"
화성인 누렁이녀 기현지양이 5일 tvN 화성인 바이러스에 출연한다.
기현지양이 화성인 누렁이녀 라는 별명이 붙은건 그녀의 충격적인 고백때문인데요.

기현지양은 10살때 어머니가 이를 딱아준 걸 마지막으로 20살이된 지금까지 한번도 이를 닦아 본적이 없다고 털어놨는데요 귀엽운 외모를 지닌 화성인 기현지양의 고백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과연 10년동안 양치질을 하지 않고 살수가 있을까요...?



물론 살수는 있겠죠 하지만 엄청난 악취가 날것 같은데요 ㅜ.ㅜ

기현지양은 "다른 사람들이 내입속을 들여다보는 것도 아닌테 굳이 양치질을 왜 해야 하나는 모르겠다" 며 "음식물들이 내치아에 쌓이면서 오히려 치아를 보호해주는 거 같다" 라는 엽기적은 발언 천진남만 하게 털어놨는가 하면 남자 친구과 교제 당세도 입냄새가 난다는 남자친구 말에 "양치질 안 했으니깐 당연하지!!" 라고 말할 정도로 이를 닦지 않는 것에 대해 전해 부끄러워하지 않았다고 해서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습니다.

한편 화성인 누렁이녀 기현지양은 중요한 자리가 있을때는 예의를 갖추기 위해 물티슈를 이용해 앞니만 쓱쓱 닦거나, 혀를 이용해 음식물을 정리한다고 했습니다.

오늘 밤 12시에 방송되는 화성인바이러스 정말 기대가 되는데요 ....

기현지양 정말 화성인이 맞는듯 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