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안 국회 소상공인방역지원금 2차 정300, 여 500, 야 1000

소상공인방역지원금 지급에 정부, 여당,

야당이 다른 금액을 고수하고 있어

14일 합의가 불투명한 상태이다.

 

정부는 기존 안인 300만원을 강하게

고수하고 있고 여당은 500만원,

야당은 기존 여야 합의대로

1000만원을 고수하고 있다.

 

지난 13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여야 간사는 국회 본청에서 회동을 하고

추경안 증액 협상을 시도했지만 아무런 성과를 내지 못했다.

추경안의 최대 난관은 소상공인방역지원금이다.

 

민주당 간사인 맹성규 의원은

방역지원금에 대한 (인식)차이가 크다라며

우리는 지금 일단 인당 500만원

지급을 요구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소상공인방역지원금
소상공인방역지원금
소상공인방역지원금

소상공인방역지원금은

정부에서는 당초 300만원을 지시했다.

이후 여당과 여당은 서로 합의하여

소상공인방역지원금을 정부안 300 보다

700만원 증액한 1000만원에

합의를 이루었다.

 

하지만 정부에서 강경하게 300만원을 고수하면서

민주당은 여야 합의한 1000만원이

아닌 500만원으로 다시 수정했고

야당은 여야 합의안 1000만원을

고수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