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코로나19 확진 지금 상태는?

Entertainment/스타|2021. 8. 29. 18:16

송가인 코로나 확진 격리시설 이동

아이즈원 출신 장원영 코로나 확진

송가인 코로나 확진

트로트 가수 송가인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송가인은 최근 몸이 좋지 않아 서울의 모 대형병원을 찾아 검진을 진행했는데 검진 결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송가인은 29일 오후 격리시설로 이동해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송가인 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는 "송가인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 맞다" 라며 "좀 더 세심하게 코로나19를 예방하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대중과 팬들에게 죄송할 따름이다" 라며 "당분간 치료에 전념하며 송가인이 건강히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라고 밝혔다.

송가인 오는 9월 JTBC 새 음약 예능 '풍류대장-힙한 소리꾼들의 전쟁'의 심사위원으로 참여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 확진으로 인해 심사위원 참여가 불투명한 상태이다.

앞서 송가인은 서경덕 교수와 함께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 캠페인을 진행했고, KBS2 트롯 매직 유랑단에서 '트롯 전국체전' 톱 8의 단장으로 활약하는 등 각종 예능과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을 이어왔기에 이번 코로나 확진 소식은 더욱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가요계 코로나 확진 이어져

송가인과 더불어 그룹 아이즈원 출신 장원영도 코로나에 확진 되었다. 

장원영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안유진과 장원은 지난 28일 코로나19에 확진된 외부 스태프와 동선이 겹쳤다는 통보를 받고 PCR 검사를 진행했다 라며 29일 오전 안유진은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장원영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