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시장 전 비서관 신고 성남시 30대 미혼 여직원 리스트 파문

News/사회|2021. 8. 26. 12:16

성남시 2019년 150여 명 명단 작성

30대 여직원 리스트 총각 비서관 건넨 이유

은수미 시장 "성남시 30대 미혼 여공무원 리스트 사과"

은수미 시장의 전직 비서관 이 모 씨가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를 했다.

이 씨의 주장에 따르면 "2019년 중순 인사 부서 직원 A 씨가 인사시스템을 통해 청내 31~37세 미혼 여직원의 신상 문서를 전달받았는데 이는 핵심 부서인 시장 비서실 비서관으로 재직하는 본인에게 접대성 아부 문서였다"라고 주장했다.

신고서에 첨부한 A4 용자 12방 분량의 문서에는 미혼 여직원 151명의 사진, 이름, 나이, 소속, 직급이 정리되어 있다.

성남시 관계자는 "현재 행정복지센터에 근무하고 있는 A 씨가 문서 작성을 시인했다"라고 밝혔는데요

A 씨는 "작성한 지 오래돼 왜 만들었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에 성남시는 "(A씨가) 다른 곳에 해당 문건을 유출하지 않은 것 같다"며 "오늘 성남 중원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고 현재 시에서도 자체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공익신고를 한 은수미 시장의 전 비서 이 모 씨는 "인사팀 차석이었던 A 씨가 '한 달간 힘들게 만든 자료'라면서 미혼인 저에게 '마음에 드는 사람을 골라보라'는 말을 했다."라고 밝혔다.

이모씨는 뒤늦게 공익신고를 한 이유에 대해 "문서를 받은 즉시 문제를 제기해야 마땅하나 당시엔 은 시장에게 측근비리, 인사비리, 계약 비리, 공직기강 등에 대해 지속해서 보고했지만 묵상당하던 따라 문제를 제기했어도 묵살당했을 것으로 판단했다"라고 말했다.

은수미 시장 사과

은수미 성남시장은 26일 30대 미혼 여성 공무원 명단 작성과 관련해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되는 일"이라고 밝혔다.

은수미 시장은 26일 오전 사과문을 통해 "어제 언론 보도를 보고 얼마나 놀라셨는가"라며 "피해자들께 진심으로 사과와 위로를 드리며,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금요일에 곧바로 내부 감사에 들어갔으며 내부 감사로는 한계가 있어 어제(25일) 경찰에 수사 의뢰한 상황” 며 “사건 발생은 2019년 상반기였고 관계자들을 확인했으며 작성된 내용 및 경위, 유출 및 활용 여부 등을 조사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사 의뢰와는 별개로 내부 조사는 계속 진행하며 그에 따른 징계조치를 할 것”이라면서 “리스트 관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법적 수단을 강구하고, 재발방지를 포함해 모든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