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연 1년 만에 유튜브 채널로 복귀

Entertainment/스타|2021. 8. 25. 17:32

한혜연 뒷 광고 논란 활동 중단 1년 만에

유튜브 채널 '슈스스 TV' 복귀

뒷 광고 논란으로 유튜브 활동을 중단했던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복귀를 선언하면서 그녀의 활동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혜연은 2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슈스스 TV' 커뮤니티 게시판에 "헬로, 베이비들. 정말 오랜만이지"라고 시작하는 글을 남겼다.

한혜연은 "어렵지만 큰 용기를 냈어" 라며 "초심으로 돌아가 최선을 다해 슈스스 티브이를 다시 한번 만들어보려 해" 라며 유튜브 활동을 다시 시작한다고 밝혔다.

'베이비'는 한혜연이 유튜브 콘텐츠 시청자들을 칭하던 애칭이었다.

한혜연은 인기 스타일리스트로 여러 방송에서 홀약하며 연예인 못지않은 영향력을 행사했다.

지난 2018년 유튜브 채널 '슈스스 TV'를 개설 후 패션 팁과 각종 소품, 아이템, 브랜드를 소개하면서 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 2020년 '슈스스 TV'에 등장하는 대부분의 상품이 광고였고, 가장 인기를 끌었던 '내 돈 내산'(내 돈 주고 내가 산 제품) 콘텐츠까지 대가를 지불받고 만들었다는 점에서 논란이 불거졌다.

신뢰성에 대한 비판이 커졌고 한혜연으로 시작된 '뒷 광고' 논란으로 인해 최근에는 유튜브 콘텐츠를 제작하면서 물품이나 진행비 등을 제공받았을 경우 '유료광고'를 표기해야 한다.

한혜연은 해당 사건 이후 유튜브 채널의 모든 영상을 삭제하고 "일부 콘텐츠에서 광고를 받았다는 PPL 표기가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 면서 사과를 했다.

이후 구독자는 86만 명에서 61만 명 수준을 떨어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