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재 코로나19 확진 장민호, 영탁 이어 3번째

Entertainment/스타|2021. 7. 20. 17:34

가수 김희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김희재 코로나 확진은

미스터 트롯 TOP6 멤버 중 3번째입니다.

미스터 트롯 TOP6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뉴에라 프로젝트'는 

20일 입장문을 통해

"김희재가 코로나19 재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습니다.

김희재는 지난 13일 '뽕숭아학당' 촬영을

함께 진행 한 수영 선수 박태환과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출신 모태범의

확진 사실을 확인 한 뒤 진단 검사를

실시했는데요

당시 김희재는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 19일 이상 증세를 느껴

재검사를 실시했고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TOP6의 소속사는 "김희재는 현재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를

유지하고 있으며 건강상 특이사항이 없다" 라며

"김희재는 방국의 지침에 철저히 따를 것이며

충분히 안전한 상황이 확보될 때까지 필요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미스터 트롯 TOP6 중

김희재에 앞서 장민호, 영탁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TOP6의 나머지 멤버

임영웅, 이찬원, 정동원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현재 자가격리 중입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