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에는 화상 회의, 저녁에는 술자리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이 테이블에

옹기종기 모여 앉아 술자리를 가졌다.

평사시 같았으면 국회의원들이 일반인들이 이용하는

허름한 선술집에서 술자리를 가지는 것이

소박하다며 화제가 될 법하다.

하지만 지금은 코로나19로 인해

당국에서는 불필요한 모임을 자제 하고,

사회적거리두기를 하는 시점에서 국회의원들이 옹기종기 모여앉아

술자리를 가지는 것은 국민들에게 비난 받기 딱 좋은 장면이다.

 

해당 사진은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술자리를 가진 국회의원들의 사진이다.

 

 

휠체어를 타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을 중심으로

왼쪽 첫 번재 정의당 류호정 의원, 두번재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

네번째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 다섯번째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

등이 옹기종기 모여 앉아 술자리를 가지고 있다.

당연 술자리에 있다 보니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사회적 거리두기 라는 말은 이 자리에 있는

국회의원님들에게는 다른 나라 이야기로 느껴진다.

해당 사진은 한 시민이 찍어 공개한 사진이다.

 

 

 

저녁에 저렇게 옹기종기 사이좋게 마스크도 안하고

술자리 가질 거면 낮에는 왜 화상회의를 하는지......

낮에는 화상희의, 밤에는 다닥다닥 붙어서 술자리 라니...

국민들에게 모범을 보여야 할 국회의원들이

과연 이러면서 국민을 대표 한다고 할 수 있을까?

 

한편 사진에 나오신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은

'코로나19 국난극복 위원회' 활동을 하고 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