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리스 김희선 주원 인물관계도


김희선 & 주원 의 멋진 케미가 기대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 가 28일 첫방송 됩니다.

드라마 '앨리스'는 시간여행 시스템 을 다루는 드라마 인데요

누구나 한번 쯤 생각해본 상상 그리고 미래에는 분명 시간여행이 가능할꺼라는 바램이 '앨리스' 라는

드라마를 만든 것 아닐까요


SBS 금토 드라마 앨리스는 살해 당한 어머니의 범인을 추적하는 주원(박진겸)이 어머니와 꼭 닮은

윤태이(김희선 1인 2역)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입니다.


먼저 주원(박진겸)이 태어나기전 상황 부터 이해 하셔야 할 듯 한데요

드라마 앨리스에서도 이 부분이 가장 먼저 방송 될 듯 합니다.


2050년 김희선 은 시간여행 시스템 '앨리스'의 기본원리를 구축 합니다.

우리에게는 미래지만 김희선에게는 2050년이 현재 겠죠 그리고 김희선에게는 연인이자

동료 과학자인 곽시향(유민혁)이 그녀의 곁에 있는데요

시간여행 시스템 '앨리스'를 상품으로 판매 하기로 결정 하는데요 

그런데 시간여행이 파괴된다는 내용의 예언서가 존재 한다는 소문이 퍼지고

예언서를 찾기 위해 1992년 김희선(태이), 곽시향(민혁)은 1992년으로 시간여행을 하게 됩니다.


1992년에 도착한 김희선, 곽시향은 예언서를 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장박사를 찾아갑니다.


당초 김희선과 곽시향은 1992년으로 가서 앨리스가 파괴 된다는 예언서를 찾아 다시 2050년으로

돌아가는 것이 임무였는데요

그런데 1992년에서 김희선은 자신이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2050년으로 복구를 망설이게

됩니다.


그 이유는 2050년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방사능으로 뒤덮인 웜홀을 통과 해야 하는데

그걸 경우 태아가 정상적으로 태어날 가능성이 희박하기 때문이죠


이에 곽시향은 아이를 지우고 2050년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하지만 김희선은 결국 아이를 선택

하게 됩니다.


이후 1992년에 홀로 남은 김희선은 아들 주원을 출산하게 됩니다.


그런데 2010년 갑자기 김희선은 의문의 사고로 사망하게 되고 아들 주원은 어머니의 범인을

잡기 위해 경찰대에 진학하고 경찰이 됩니다.


2020년 그런 주원 앞에 어머니와 똑 같이 생긴 여성이 나타나는데요

바로 한국대물리학 교수 윤태이 입니다. 김희선이 1인 2역을 하게 된 거죠

윤태이는 어린 시절 부터 신동으로 이름을 날렸는데요

6살에 미적분을 풀고 15살에 한국대 물리학과에 수석 입학한 천재 입니다.


주원이 김희선을 만나면서 어머니가 아닌건 알고 있지만 혹시 하는 생각에서

혹시 '아들을 출산한적 있느냐' 라는 질문을 하기도 하는데요

하지만 당연히 그런 적이 없겠죠...


그런 사이 시간여행시스템을 이용해 미래에서 온 사람들이 현재 2020년에서 범죄를

저지르게 되는데요 

범죄를 저지르고 다시 미래로 가버리니 사건은 범인 을 찾지 못해 미궁으로 빠지고 되고

김희선과 주원은 이런 사건 들에 휩싸이면서 시간여행을 하나 하나 알아가게 됩니다.


앨리스에서 2050년 미래에서 온 김희선이 '태이' 라고 설명하고 있는데요

그러면 2020년의 김희선이 시간여행으로 미래로 가는 걸까요?

그럼 결국 주원의 어머니 김희선 그리고 2020년 김희선 윤태이는 같은 인물이

아닐까 하는 추측을 해봅니다.


앨리스 인물관계도

앨리스 인물관계도


앨리스 등장인물 소개




SBS 금토 드라마 앨리스는 주원의 복귀작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2017년 5월 16일 현역으로 입대 한 주원은 3사단으로 입대 해 기초군사훈련을 마치고 3사단 신병교육대 에서

조교로 복무 했는데요


지난 2019년 2월 5일 군복무를 마치고 전역을 하면서 주원 복귀작에 관심이 모아졌죠

당시 호텔 과 앨리스 를 두고 고민을 한다는 뉴스를 본 적이 있었는데요


주원은 앨리스를 선택 하면서 군복무 후 주원 복귀작은 '앨리스'가 되었습니다.

주원은 뮤지컬 배우로 데뷔 한 만큼 연기력이 남달랐는데요


드라마 데뷔작 2010년 제빵왕 김탁구에서 구마준 역으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주었죠


이후 수많은 드라마에 러브콜을 받으며 연기력을 높여온 주원은 2015년 SBS 드라마 데뷔작

'용팔이'로 다시 한번 호평을 받았죠

당시 용팔이는 주중 드라로는 1년 반만에 최초로 시청률 20%를 달성하는 저력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주원은 당시 '용팔이'로 SBS 연기대상을 수상 하기도 했습니다.


주원은 이제 데뷔 10년 차를 훌쩍 넘어 버렸는데요

남자에게 는 인생에서 꼭 넘어야 하는 군대라는 큰 산도 무사히 넘었으니

이제 더욱 성숙하고 멋진 연기를 기대해 봅니다.

군 복무 동안 연기에 대한 갈증 그리고 팬들의 기다림은 '앨리스'로 해소가 될 듯 합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