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미 왕따 외제차 람보르기니 해명

전소미가 운전한 외제차 람보르기니 우루스에 대한

해명을 했습니다.

전소미는 22일 방송된 라디오스타 에서 

람보르기니 우루스 는 협찬을 받은 차

라고 밝혔습니다.

이날 전소미는 "그 차를 너무 타고 싶었어 목표로 삼고 있었다" 라며

"리얼리티 촬영을 할 때 회사에 부탁을 했고, 연예인 최초로 시승 협찬이 됐다."

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운전할 때 반지도

빼고 조심스럽게 운전했다. 엔진소리에 심장이 뛰었다."

라고 말했습니다.

 

전소미가 람보르기니를 탄 모습이 공개 되자

전소미 첫차, 전소미 외제차 등 검색어가 등장하며

화제가 되었는데요

그런데 대중의 반응은 좋지 않았습니다.

20살 전소미가 옵션을 제외한 출시 가격만

2억 5600만 원인 자동차를 탄 모습에

대중들은 좋아요가 아니라 '화나요'를 눌렀는데요

전소미는 이에 대해 이렇게 화낼 일인가 싶었지만

그것도 좋았다 라며 실검에 오른 후 회사에서

전화가 와서 해명을 하자고 했지만

전소미는 일주일만 기다리면 실체를 알게 될 거라며

그냥 두자고 했다는데요

하지만 다음날까지 실검 1위를 차지하면서

회사에서 해명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전소미는 지난 3월 소속사 더블랙레이블 유튜브 채널에

자신의 일상을 담은 리얼리티를 공개했는데요

해당 영상에서 슈퍼카로 분류된 람보르기니 SUV를 직접

운전하는 모습이 공개되었고 전소미는 카메라를 보면서

"노란색 차로 업그레이드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전소미 파워 왕따

라디오스타에서 전소미는 초등학교 3학년 때

태권도를 하고 싶어 한국인 학교로 전학을 했다고 말했는데요

그런데 다음날 회장 선거날이었고

친구들이 한번 나가보라고 해서 회장이 먼지도 모르고

전소미는 선거에 나갔다고 말했습니다.

그런데 최고 득표로 회장에 선출이 되었고

그때부터 6학년 1학기까지 파워 왕따를 당했다고

밝혔습니다.

"설마 회장이 되겠어?"라는 생각에

전소미에게 이야기를 했는 것 같은데

실제 회장이 되니 질투심이 생겼는 것 같네요

이후 고등학교 3학년 때 신촌 버스킹 거리에서

당시 왕따를 시킨 친구를 만났다고 하는데요

전소미는 먼저 인사를 하자 그 친구는

동공 지진을 하면서 사진을 같이 찍자고 했다는데요

전소미는 사진을 같이 찍고 막혔던 속이 펑뚤리는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