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인 골프장 캐디 갑질 억울

박수인 배우가 골프장에서 캐디에게 갑질을 했다는 논란에

대해 억울한 심정을 호소 했습니다.

23일 여배우 박씨가 골프장 캐디에게 도를 넘은 횡포를 했다는

기사가 보도되었습니다.

보도 후 온라인에서는 30대 여배우 박씨 라는 검색어가

상위에 링크되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박수인은 운동을 마친 후

수차례 골프장에 전활르 걸어

지급한 캐디 비용을 환불해달라고 요구 했는데요

환불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골프장 홈페이지에 '쓰레기 골프장', '캐디들은 몰상식에 아주 X판', 

이라는 후기를 남겼고, 그러면서 캐디가 빨리 공을 치라며

자신에게 짜증을 냈다는 주장도 했습니다.

또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는 해당 골프장을 언급하면서

캐디 불친절 하는 내용을 올렸습니다.

박수인 배우는 "몸이 안좋았는데 (무시당하는 기분이 들어) 불괘했다."

라는 입장이고 

해당 캐디는 "잘못을 했다면 모르지만 꼭 그렇지만도 않은데 부당하게 공격받으니

착잡하고 모욕감마저 느껴지네요" 라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이후 온라인에서는 골프장 갑질 의혹으로 논란 되었는데요

이에 박수인은 인터뷰를 통해 갑질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박수인은 

"당시 캐디의 행동이 비매너적이엇다. 그래서 고객으로서 잘못된 부분을 말했는데

그게 갑질이냐"라고 말하며

"골프장에서 사과를 받기 위해 연락했는데, 캐디 연결도 안 해줬다.

나 혼자만이 아니라 같이 간 지인들도 아는 부분이다.

SNS와 후기 게시판에 영수증과 내용을 올린 것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만약 오해될 부분이 있다면 사과하겠다. 그러나 제가 갑질을 했다거나

무리한 요구를 했다는 것은 정정하고 싶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박수인은 

"저도 나름 연기 활동을 오래해온 사람이라 그냥 참았다. 

많은 사람들에게 얼굴과 이름이 알려지지 않아서 캐디분이 

저를 몰라봤을 수 있지만 제가 연예인이랍시고, 

사람들에게 매너 없게 행동하는 성격은 아니다."

라고 호소 했습니다.

 

해당 캐디는 

"운동을 하러 오는 어느 고객한테도 그렇지만 척 봐도 배우로 보이는 사람에게

막 대하거나 막말을 할 수는 없는 일"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습니다.

또한 골프장 측은 "A씨가 일행과 대화를 하느라 진행이 많이 더뎠다고 한다.

이동을 조금이라도 더 신속하게 하도록 유도하려 했으나

오히려 캐디를 향해 큰 소리로 질타했다.

매 홀 연출 사진을 찍으며 늑장 플레이도 이어갔다.

운동을 마치는 순간 캐디에게 수고했다는 말 한마디 하지 않은 채 자리를 떴다"

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박수인은 2002년 영화 ‘몽정기’로 데뷔해 드라마

‘며느리와 며느님’(2008), 영화 ‘귀접’(2014),

‘아직 사랑하고 있습니까?’(2019) 등에 출연했습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