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지만 괜찮아 ‘서예지’ 로맨스와 다른 새로운 캐릭터 변신


배우 서예지 가 tvN 새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고문영(서예지)를 호감형 캐릭터로 

만들겠다면 강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서예지 김수현 주연으로 

오는 14일 종영되는 ‘화양연화’의 후속 드라마입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 줄거리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 병동 보호사 문강태(김수현),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 작가 고문영(서예지)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판타지 동화 같은 로맨틱 코미디 입니다.


서예지는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고문영에 대해 “강렬한 캐릭터다. 

한편으로는 쿨하기도 하고, 편견 없이 그 사람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볼 줄도 알며 강단도 있다.” 라며 

“시청자분들께도 고문영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실 수 있도록 호감형 캐릭터로 

그려내려 노력하고 있다. 고문영만의 유니크한 스타일을 

보는 재미도 느끼실 수 있을 것” 이라며 

고문영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 냈습니다.


이어 서예지는 “제가 그동안 보여드렸던 로맨스와는 

결이 다르기 때문에 신선하실 것” 이라며 

“로맨스는 물론 고문영이 자신의 상처를 

치유해 가는 따뜻한 감동도 

기대해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습니다.


공개된 스틸컷과 티저영상을 

보면 서예지의 이야기가 이해가 되는데요

특유의 중저음 목소리에 감정이 없는 듯은 

차가운 얼굴, 그리도 머리부터 발끝까지 시선을 사로잡는데요


실제 서예지는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고문영역을 위해 의상, 

눈빛은 물론이고 말투와 행동 하나하나까지 

섬세하게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고 합니다.


서예지 김수현 주연의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오는 6월 20일 밤 9시 tvN을 통해 첫 방송 됩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