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국가보안법 통과

중국이 홍콩의 통제를 강화하기 위해 국가보안법 제정을 반대 1표로 통과시켰습니다.

홍콩 국가보안법 으로 촉발된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극에 다달은 상황에서 홍콩 보안법이 통과 되면서 향후 큰 파장이 예고 됩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는 28일 오후 3시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제13기 3차 전체회를 열고 홍콩보안법 초안을 의결했습니다.

이번 표결에는 전인민 대표단 2885명이 참석해 찬성 2878표, 반대 1표, 기권 6표 로 압도적인 표차로 통과 되었습니다.

중국은 그 동안 홍콩 의회를 통해 홍콩 보안법을 제정하려고 했는데요

하지만 시민 사회의 반대에 부딪히면서 반정부 시위가 계속되자 지난 해 11월 중국 공산당 19기 중앙위원회 4차 전체회의에서 법을 바꿔 홍콩에 대한 전면 통치권 행사하겠다고 밝힌 후 5개월 만에 홍콩 보안법을 직접 제정 했습니다.


홍콩보안법의 골자는 홍콩에 정보기관을 세워 반중국 행위를 막겠다는 것인데요

외국 세력의 홍콩 내정 개입과 국가 분열, 국가정권 전복, 테러리즘 활동 등을 금지, 처벌하고, 홍콩 내에 이를 집행할 기관을 수립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홍콩 보안법 제정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며 이번 주 안에 강력한 조치를 발표할 것이다. 라고 밝혔고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3일"중국이 국보법을 강행할 경우 미국이 제재를 검토하겠다"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중국은 미국의 반응을 전혀 신경 쓰지 않는 것 같은데요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7일 "홍콩보안법 은 순전히 중국의 내정에 속하는 문제로 어떤 외부의 간섭도 용납할 수 없다" 라며 "만일 간여할 경우 반격해 제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중국 언론은 미국이 중국에 대해 취할 조치가 별로 없다 라고 말하고 있는데요

환구시보 총편집 후시진은 28일 "베이징이 홍콩보안법을 추진할 때 이미 워싱턴의 반응에 대한 준비를 다 해 놓았다"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중국과 금융전쟁을 벌인다면 최후의 패자는 미국이 될 것" 이라며 "중국이 곤란을 겪긴 하겠지만, 미국 자신이 통제하는 세계 금융시스템을 해치는 것으로 미국에 더 큰 손해, 금융으로 먹고사는 미국인이 많은 걸 고려하면 더 그렇다"라고 전했습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