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훈련소 확진자 신천지 교인 귀가조치

  • 논산훈련소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신천지 교인 2명 귀가조치
  • 논산훈련소 확진자 대구지역 거주하는 신천지 교인
  • 신천지 확진자 대구 동산병원으로 이송

논산훈련소에서 발생한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2명이 대구에 거주하는 신천지 교인으로 들어났습니다.

군은 이들을 귀가조치 했다고 밝혔는데요 

이들은 거주지인 대구의 동산병원으로 이송되었습니다.

육군은 18일 "육군훈련소 입소 과정에서 대구지역에 거주하는 신천지 교인으로 확인돼 예방적 격리 중이던 입영 장정 2명이 지난 17일 나온 PCR(유전자 증폭)검사 결과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군은 이들을 18일 오전 주소지 의료기관인 대구 동산병원으로 이송 했습니다.

확진자와 동일한 격리 공간에 있었던 접촉자 38명은 별도의 1인실에서 PCR 검사를 받았고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논산훈련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신천지 교인 두명은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경남 창원 거주 인원과 함께 입대 했다고 하는데요 역학적 연관성등을 고려해 예방적 격리된 상태에서 PCR 검사를 실시했고 이 과정에서 두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현재 까지 논산훈련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총 3명인데요 

3명 모두 신천지 교인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경남 창원의 남성(22)은 지난 16일 확진 판정을 받고 퇴소 했습니다.

국방부는 18일 오전 10시 기준 군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39명( 36명 완치, 3명 치료중) 이라며 추가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