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생활고 대구 50대 남성 분신자살 시도

대구에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생활고가 

심해져 분신자살을 시도한 남성이 있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28일 오후 3시경 수성구 황금네거리 한복판에서 67년생 남성이

머리에 휘발유를 붓고 분신자살을 시도 했습니다.


마침 이 곳을 지나던 오토바이 퀵 배달원이 

이 남성을 발견하고 즉시 달려가 라이터로 불을

붙이는 것을 막고 경찰이 올 때까지 시간을  끌었습니다.


조금만 늦었어도 한 사람의 목숨을 잃을번 했던 순간인데요

이 남성은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코로나19 검체 채취를 한 후

경북대병원으로 이송 되었습니다.


현장에 출동한 상동지구대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월세를 못 내는 등

생활고가 심해지자 이 같은 일을 벌였다고 진술 했다고 

전했습니다.


대구시는 와 광역지자체는 긴급생계자금을 현금이 아닌

선불카드 와 온누리상품권으로 지급한다고 하는데요


이 남성의 경우 긴급생계자금을 지급 받는다고 해도

월세를 낼 수는 없습니다.


그럼 왜 현금이 아닌 선불카드, 상품권으로 지급하려 할까요

현금으로 지급할 경우 상당 수 시민이 바로 소비하지 않고

현금을 보유하려 하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또는 소비를 하더라도 온라인 쇼핑으로 인한 역외유출,

사행성 소비와 대형마트 쇼핑 등으로 

무너져 가는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당초 지원 목적을 

달성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중국의 1개 성보다 작은 우리나라에서

지역 경제를 살리는게 중요한 것이 아니라

나라 전체 경제를 살리는게 더 중요한 시점이다.


그런데 왜 지역경제! 지역경제! 라는 말을 

하는 것인지 국민의 한사람으로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


선불카드, 상품권 준비 하는 동안

또 다시 이런 안타까운 일이 벌어지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