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입국금지, 외국인 중국 입국 전면금지


중국이 28일부터 외국인 입국을 전면금지 한다.

중국이 해외로부터 국내로 유입되는 코로나바이러스를 차단하기 위해 외국인 비자를 일시적 무효화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26일 홈페이지를 통해 3월 28일 0시부터 비자와 거류허가를 가진 중국 입국을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은 다른 국가로 출국하는 외국 환승객에 대해 중국 도시별 24~144시간 무비자 체류를 허용해왔는데요 이부분도 중단됩니다.

다만 외교, 공부 비자와 항공사 승무원 등에 발급하는 비자 등은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정부는 경제, 무역, 과학, 기술분야에 종사하거나 긴급 인도주의적 활동에서 중국에 입국이 필요한 사람에 대해서는 와야 하는 사람에 대해서는 중국 대사관과 영사관에서 별도로 비자를 신청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기존 비자의 효력을 정지하면서 사실상 외국인에 대한 입국이 거부되면서 중국을 오가는 기업인들에 대한 피해가 예상됩니다.


중국 외교부는 홈페이지 공고를 통해 "많은 국가의 관행을 참조해 현재 (코로나19) 전염병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취한 조치"라며 "모든 당사자들과 긴밀한 의사소통을 유지하고 중국과 외국 간 교류를 이어가고 있으며 전염병 상황에 따라 위 조치를 조정하고 별도 발표를 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말씀드렸지만 중국의 이번 조치는 코로나바이러스 해외 역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지난 25일 중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67명은 모두 해외에서 입국한 역유입 확진자였습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