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백병원 코로나 확진자 대구 거주 숨긴채 4인실 입원

서울백병원에 코로나 확진자가 나오면서 일부 병동이 폐쇄 되었습니다.

대구에서 온 78세 여성이 서울백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인데요

서울백병원은 지난 8일 78세 여성의 코로나 확진 판정으로 발칵 뒤집어졌는데요 

이 여성은 지난 3일 구토, 복부 불편감을 호소하며 서울백병원 소화기 내과에 외래진료를 받고 

당일 바로 입원 했습니다.


서울백병원 측은 이 여성에게 5차례 대구 방문 여부를 물었지만 부인 했습니다.

하지만 이 여성은 대구에 거주하며 서울의 대형병원에 다니던 여성으로 지난달 29일 딸이 사는 서울 마포로 올라왔습니다.

평소 다니던 병원에 가려 했지만 대구에 왔다는 이유로 거부를 당했고 다른 동네병원을 거쳐 보건소에 갔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소화기 증세라는 이유로 코로나 검사를 받지 못했습니다.

이후 지난 3일 서울백병원에 입원을 했는데요

환자와 보호자가 대구에서 왔다는 사실을 밝히지 않았고 딸의 주소 마포 집으로 주소로 기재 했습니다.


이후 8일 코로나 확진 을 받을 때까지 이 여성은 6일간 서울백병원 4인실에 입원해 있었는데요

병실에서 여러차례 대구 이야기를 하는 것을 의심한 의료진은 6일 청진 소견 등을 토대로 의심이 들어 엑스레이와 흉부CT 촬영 을 했고.

이후 7일 코로나 검사를 했는데 8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확진 판정 후 이 여성은 실제 거주지가 대구이고 평소 다니는 교회의 부목사도 코로나 확진을 받았다고 털어났습니다.

서울백병원은 모든 환자의 입원과 퇴원을 금지하고 확진자와 접촉한 의료진과 직원을 격리 조치 했는데요


확진 여성과 같은 층 환자 30여명을 포함해 2개 층 환자 70여명에 대해 코로나 검사를 실시했고 2개 층을 폐쇄 했습니다.

또한 환자와 접촉한 의사, 간호사, 이송요원, 청소부 등 70여명도 코로나 검사를 실시했습니다.

이 여성은 4인실에 입원해 있었다고 하는데요 같은 병실에 있던 다른 환자 2명은 음성이 나왔습니다.


서울백병원은 이 여성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사법 당국에 고소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전날 변호사와 상희했고 환자를 고소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라며 "우리 병원만의 문제가 아니다. 국가 전체의 문지대, 감염병 사태에서 거짓말을 해서는 안 된다는 메시지를 주기 위해 고소를 추진하는 것" 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백병원 마포구 확진자 동선

2월 29일(토) : 대구 → 서울 마포 자녀집(공덕동 소재)

- 자차 이동, 마스크 착용

3월 1일(일) : 자택

3월 2일(월) : 자택 → 내과 (도화동 소재) → 약국 (도화동 소재) → 자택

* 자차 및 도보 이동, 마스크 착용, 밀접접촉자 없음

3월 3일(화) : 자택 -> 백병원(서울시 중구) 입원

3월 8일(일) : 확진 판정

마포구청은 확진자의 이동경로를 CCTV로 확인하고, 역학조사한 결과 가족 외에는 밀접접촉자가 없으며 가족 (3인)은 모두 음성으로 판정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