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브라더스 코리아 강지환 전속계약 해지

강지환

화이브라더스 코리아 가 

소속사 배우 강지환과 계약해지를 

발표했습니다.


화이브라더스 코리아 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강지환과 계약해지를 전했는데요


화이브라더스 코리아는

"2019년 5월 강지환과 신뢰를 바탕으로

계약 했지만, 예상할 수 없는

불미스러운 일로 신뢰가

무너지게 됐습니다."

강지환


이어 "더 이상 전속계약을

이어 갈 수 없음을 인지하게 되었고,

강지환과 전속 계약을 해지하기로 하였습니다"

라고 밝혔습니다.


강지환은 12일 준강간 혐의로 구속되었는데요

강지환은 지난 9일 소속사 직원과 

스태프 등 10여명이

광주시 오포읍에 있는 강지환 집에서

음주를 겸한 식사를 했습니다.

강지환


이후 다른 일행들이 귀가를 하자

피해 여성들도 "집에 가겠다"라며 일어섰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강지환이 "너희는 짐이 많으니

콜택시를 불러주겠다" 라며 말했고

이후 술을 더 권했다고 합니다.

강지환


이후 술에 취해 피해자들은 강지환 집 2층에서

잠을 잤다고 하는데요

통상 일정이 바쁜 날 은 스태프들이

강지환의 집에서 잠을 자는 일이

많아서 피해여성들은 별다른 의심을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강지환


하지만 이날 오후 8~9시 사이

술에 취해 잠을 자고 있던

피해자들을 상대로 강지환은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놀란 피해자들은 소리를 지르며

항의를 했고 이에 강지환은 방 밖으로 나가

문을 걸어 잠궜다고 합니다.

강지환


피해자들은 경찰과 지인등에게 여러차례

전화 연락을 했지만 강지환 집은 특정 통신사

외엔 휴대전화 이용이 되지 않았고

이에 외부 와이파이를 이용해

지인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강지환

강지환

강지환


한편 술에 취해 기억이 없다 라고 하던

강지환은 법률 대리인을 통해

"모든 혐의를 인정하며 저의 돌이킬 수 없는

잘못으로 크나큰 상처를 입으신 피해자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라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강지환


피해자들은 강지환이 술을 마시긴 했지만

기억이 끊길 정도로 만취 상태는 아니었다

라고 밝혔는데요

경찰은 지인의 신고로 현장에 출동해

강지환을 준강간 및 준강제추행 혐의로

긴급체포 했고 지난 12일 준강간 혐의

구속 되었습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