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악플의 밤 노브라 마약 논란 해명

설리가 '악플의 밤'에 출연해 

그 동안 설리를 따라 다니던

각종 루머에 대해 해명을 했습니다.


설리는 지난 21일 jtbc2 '악플의 밤'

MC로 출연 했습니다.

설리


악플의 밤은 신동엽, 김숙, 김종민, 설리 가 

MC로 출연 하는데요

제목에서 느끼시겠지만

스타들을 따라 다니는 악플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 하면서

올바른 댓글 매너 및 문화에 대해

이야기 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설리

설리

설리


첫 방송에서 설리는

자신의 마약 루머 악플에 대해

이야기 했는데요


설리는 '너네 마약하면 동공 커지는 것 아냐.

설리 동공 봐봐'라는 악플을 듣고는 웃음을 보였는데요

이어 "실제 마약하는 사람과 비교사진도 올라오고 그랬다"

라고 전했습니다.

설리

설리

설리


설리는 "영화 리얼에서 마약 중독자 역할을 했었다.

그때 마약 연기를 위해 하루에 영화를 다섯편씩 보면서

연기했다"며 "주변 친구들이 나보고 메소드 연기의 달인

히스레저냐고 물와봤다.

나노 잘해보고 싶었다"라고 말했습니다.

설리

설리

설리

설리

설리

설리

설리


또한 설리는 어눌한 말투 때문에 

오해를 받는 다고 했는데요

"여기서 머리카락 뽑을 수 있다"라고 

말해고

이에 김숙은 "그러고 보니까 염색을 했다"

라고 말하자

설리

설리

설리

설리

설리

설리

설리

설리

설리

설리

설리

설리

설리

설리

설리

설리

설리

설리

설리

설리

설리

설리

설리

설리


설리는 "다리털도 뽑을 수 있다"라며

"절대 범법행위는 하지 않는다"

라고 강조 했습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