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철 정신과의사 PD수첩 그루밍 성폭행 의혹

김현철 정신과의사

정신과의사 김현철 그루밍 성폭행 의혹

무한도전에 출연해 스타의사로 

자리잡은 김현철 정신과의사 가 

환자 치료 중 성폭행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 되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김현철 정신과의사

지난 28일 PD수첩 에서는 

김현철 정신과 의사의 성폭행을 당했다는

환자의 증언을 공개 했는데요


그 파장이 만만치 않습니다.

이날 피해자 여성은 문자 메시지도 공개 되었는데요

그녀는 치료를 받으며 김현철 정신과 의사에게

호감을 가게 돼 자신의 마음을 고백 했는데

김현철 정신과의사는 바로 성관계를 요구 했다고 합니다.

김현철 정신과의사

피해자가 공개한 문자 메시지에는

"전 만나면 먼저XX를 하자고 애기하지 싶습니다."

"호텔로 모셔도 될가요?" 라며

"제가 못 견디겠네요"

라는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습니다.

김현철 정신과의사

또 다른 피해 여성은 치료를 받던 중

함께 떠난 여행지에서 유린을 당했다고 주장 했는데요

그녀는 "김현철이 내 몸을 만졌고, 

싫다거나 거절할 상황이 못 됐다"고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김현철 정신과 의사가 "엄마한테 반항하며

칼들고 난동부려라. 흉기를 들고 엄마한테 대들어라"라고

제안했다 면서 이에

"맹복적으로 믿고 따랐기 때문에 엄마가 말 한마디

할 때마다 흉기로 팔을 긋기도 했다"라고 전했습니다.

김현철 정신과의사

뿐만 아니라 김현철 정신과 의사 병원에서 일했던

직원의 증언도 나왔는데요

전 직원 은 "매사에 하는 말들이 음담패설이고

저한테 시계 같은 거 보여주면서

자기 성기가 이렇게 굵고 크다"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다른 직원은 "오늘 00님 옷을 야하게 입고 왔다"라는

말을 하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김현철 정신과의사

김현철 정신과의사 의 이런 행동에 대해

전문가들은 연애가 아니라 '정신적인 갈취' 행위에

해당 한다고 지적하고 있는데요

김현철 정신과의사

또한 김현철 정신과의사는 배우 유아인이 댓글

을 쓴 사람과 논쟁을 벌이자

진료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경조증'이란 진단을 내려 물의를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김현철 정신과의사

이뿐만 아니라 병원 전 직원의 증언에 따르면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수천만원에 달하는

급여를 허위청구 하기도 했고

식약처가 2~3주 내 단기처방을 권고한 마약류

의약품을 한 번에 6개월치 가량 처방하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김현철 정신과의사 는 지난해 3월 말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에서 설립 이래 최초로

회원에서 제명 당하기도 했습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