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해외

박유천 양성 반응 기자회견 아니라고 하더니

by 블로그투데이 The posting 2019.04.24

기자회견 까지 가지며 결단코 

마약은 하지 않았다고 말하던 

박유천이 양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박유천의 전 여자친구 였던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가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되었는데요


황하나는

"2015년에 필로폰을 투약했지만

3년간 투약을 하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 해 말부터

최근까지 연예인 지인 A씨의 권유로

다시 마약을 하게 됐다"

라고 밝혔는데요


이에 연예인 A씨로 거론된

박유천은 기자회견을 열고

눈물까지 보이며 마약을 하지 않았다

라고 밝혔습니다.


기자회견 까지 열면서

결백을 주장 한 

박유천

그런데 마약 반응 검사에서

양성이 나오고 말았네요

지난 23일 박유천의 모발과 다리털을 확보해

국가수에 감정을 의뢰 했는데

다리털에서 필로폰이 검출 되었습니다.


박유천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하나와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황하나가 박유천과 마약을 투약했다고

진술한 당일 박유천의 동선이 

거의 일치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박유천이 현금자동입출금기에서

마약판매상의 것으로 의심되는

계죄에 수십만원을 송금하고

20~30분뒤 특정 장소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찾는 CCTV영상도 경찰은 확보 했는데요

경찰은 그 동안 확보한 증거 만으로

박유천의 혐의가 충분히 입증 할 수 

있다고 보고

황하나의 대질 조사를 시행하지 않고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 했습니다.


한편 박유천의 팬 커뮤니티

박유천 갤러리에서는

23일 "박유천의 퇴출 촉구 성명문" 을

발표 했는데요


박유천 팬들은

"그의 간절한 호소를 믿고서 지난 11일 

'지지 성명서'를 발표했지만, 결국 팬들의 

마음에 또다시 상처를 줬다. 

이제는 더 이상 그를 응원할 수 없는 

사태까지 이르렀기에, 박유천 갤러리 

일동은 (박유천 소속사)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에게 

박유천의 퇴출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

라고 강조 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