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휴대폰 경찰청장 과 접촉 유리홀딩스 대표 박학별 남편

정준영 휴대폰 카톡 내용 경찰총장 은 누구?

승리, 정준영, 유리홀딩스 대표 경찰 출석

가수 승리과 정준영의 카톡 대화 내용을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가 경찰총장과 직접 문자를 

나눈 사람은 박한별 남편이자 

유리홀딩스 대표인 유모씨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14일 방정현 변호사는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안에서 오갔던 대화들을 조합해 보면 직접적으로 

뭔가 접촉을 하는 관계가 형성돼 

있는 그 유모씨" 라고 말했는데요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는 

박한별 남편으로 알려져 있죠

버닝썬 사태 초기 부터 자주 이름이 거론 된 인물입니다.


카톡 대화방의 내용을 보면 김모씨가 

"어제 00형이 경찰총장이랑 문자한 것도 봤는데

 누가 찌른 것도 다 해결될 듯 ㅎㅎ" 라고 말했고 

이에 승리는 "문자 뭐라고 했는데" 라고 질문했고 

이에 김모씨는 "다른 가게에서 사진 내부 찍고 찔렀는데 총장이 

시샘해서 한 거니 걱정하지 말라고 

다 해결해준다는 식으로" 라는 내용이었습니다.


이에 방정현 변호사는 "지금까도 조심스러운 부분은 경찰청장이다" 

라며 "단순하게 대한민국 경찰청장일 수도 있고 아니면

어디 지방경찰청장일 수도 있는 거 아닌가. 

사실 무조건 특정 지을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라고 덧 붙혔습니다.

해당 카톡 대화 내용은 

지난 2016년 7월 대화 내용이라고 하는데요


이에 당시 경찰청장은 19대 경찰청장인 

강신명 전 경찰청장 이고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이상원 전 경찰청장 입니다.

방정현 변호사의 이야기 처럼 

경찰청장 일수도 있고 

아니면 지방 경찰청장일 수도 있는 

상황인데요


대화내용에 등장하는 경찰청장이 

누구인지 또 다른 대화 내용이 

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이에 현 20대 경찰청장 인 민갑룡 경찰청장은 

'경찰총장' 연루 의혹과 관련해 "최근 카톡대화 등 새로운 의혹이 제기됐는데 

한점 의혹없게 철저히 수사할 계획" 이라고 밝혔습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14일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수사과정에서 드러나는 범죄와 불법에 

대해 한점 빠짐 없이 철저히 수사하겠다" 라며 

"경찰은 국민적 요구와 바람을 가슴 깊이 명심하고 

경찰의 명운이 걸렸다는 자세로 전 경찰역량을 

투입해 범죄와 불법을 조장하는 반사회적 풍토를 

철저히 뿌리 뽑겠다"라고 전했습니다.


정준영 경찰 출석 경찰 정준영 구속 영장 검토

14일 정준영이 경찰에 출석 했습니다.

방송촬영으로 미국에 머물던 

정준영은 12일 귀국했는데요 경찰은 

이날 정준영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정준영을 

입건 했습니다.

또한 승리 와 유리홀딩스 대표도 

오후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입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