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엔터테인먼트 파쇄차 박스 수십개 YG 왜 이때??

승리 엔터테인먼트 YG 28일 파쇄차 불러 문서 파쇄

승리 의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가 

승리가 경찰에 자진 출석해 밤샘 조사를 

받는 사이 파쇄 업체를 

불러 물품 파쇄를 요청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작업이 진행 되는 동안 YG 직원 5명이 

나와 주변을 살피고 있었고 당시 기사가 

현장 취재를 하자 

“여기서 사진 찍으며녀 안된다”라고 

했다고 하는데요

YG 엔터테인먼트 왜 이럴 때 파쇄 업체를?

지난 27일 오후 승리는 

경찰에 자진 출석 했습니다.

그리고 28일 오전 6시 57분 파쇄업체 

직원 4명이 YG 사옥으로 

들어가 작업을 시작 했는데요

별관 쪽에는 2t 차량을 

대고 박스 수십개를 옮겼습니다.

한 시간이 지난 오전 7시 55분 경 

2t 파쇄차량이 본관쪽으로 바짝 차를 

대고 이후 본관에서 짐을 

옮기는 작업이 50분 동안 이어졌습니다.


파쇄 작업을 시작한지 1시간 50분만인 

오전 8시 43분 차량 두 대가 모두 떠났는데요 


파쇄 업체 직원에게 “작업을 마쳤냐”고 

묻자 “조금 있다가 오라고 한다” 라며 

관계자 중 한명이 “박스, 종이가방, 

캐리어 등이 있었은데 무게로 보아 컴퓨터 

같은 가전 제품도 있는 것 같았다” 

라고 전했습니다.

통상 파쇄작업은 오전 9시부터 

시작 한다고 하는데요 연얘기획사 

처럼 기자나 사람들에 눈에 띄는 기업은 

새벽에 주로 작업을 한다고 하는데 

“문서 뿐 아니라,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등 

모든 것을 파쇄할 수 있다” 라고 전했습니다.


통상 기업에서는 정기적으로 

문서를 파쇄 하는데요

이번 YG엔터테인먼트 문서 파쇄는 

교묘한 시점과 맞물리면서 

고개를 갸우뚱 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