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이번에는 해피벌룬 흡입 사진 산너머 산

버닝썬 사태로 주목을 받고 있는 승리가 이번에는 베트남에서 환각을 일으키는 일명 '해피벌룬'(아산화질소)을 흡입하는 듯한 사진이 공개 되어 다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승리측은 "(해피벌룬 흡입은)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억울하다" 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는데요

승리 해피벌룬 흡입 사진은 베트남 언론을 통해 공개 되었습니다.

승리 해피벌룬

베트남 주요 포털사이트인 '바이모이 닷컴' 등에 따르면 승리는 2017년 2월 19일 사업을 위해 베트남 하노이에 방문했다 라는 기사에 "바(bar. 클럽)에서 찍힌 문제의 사진들이 온라인에 퍼지면서 승리의 인스타그램이 '한국으로 돌아가라'라는 팬들의 요청으로 가득하다" 라고 전했습니다.

해당 기사와 함께 승리로 추정되는 남성이 한 여성의 도움을 받으며 투명한 봉지를 흡입하는 모습의 사진도 함께 공개 했는데요

승리 해피벌룬

베트남 보도 에 따르면 승리는 베트남 하노이에 사업을 위해 방문 했으며 방문 이틀째 일정을 마치고 부동산회사 관계자이자 승리의 지인인 '데니스 도' 라는 남성 등과 함께 바에서 새벽 2시까지 머물렀다 라고 전했습니다.

문제는 승리가 해당 클럽에서 팬들과 사진을 찍고 디제잉을 하는 사진과 함께 해피벌룬을 흡입하는 듯한 사진이 퍼진 것입니다.

승리 해피벌룬

승리 해피벌룬

이에 대해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승리에게 직접 확인한 결과 해당 사진은 교묘하게 찍힌 것으로 승리는 해피벌룬을 한적이 없다고 했다"며 "베트남 현지 보도는 명백한 오보이고 본인은 해당 사진에 대해 매우 억울해하고 있으며, 매우 개방적인 장소인 클럽에서 자신이 해피벌룬을 흡입 했다는 것이 말이 되지 않는다고 항변하고 있다" 라고 밝혔습니다.

버닝썬 사태로 홍역을 치루고 있는 승리 이번에는 해외에서 까지 이런 기사가 나오다니 정말 산넘어 산이네요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