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 남편 버닝썬 승리 카카오톡 대화 내용 진실은?

빅뱅의 승리가 이사로 있었던 '버닝썬' 클럽에 대한 마약 유통 및 경찰 유착 의혹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승리가 버닝썬을 각종 로비 장소로 사용하고 투자자들에게 성 접대까지 하려고 했던 의혹이 제기되었습니다.

SBS fanE 는 26일 이와 같은 내용을 보도 했는데요

SBS fanE에 따르면 지난 2015년 말 승리가 가수 C씨, 그리고 승리가 설립을 준비 중이던 투자업체 유리홀딩스의 유 모 대표와 직원 김 모씨 등이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입수 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입수된 카카오톡 대화내용에는 승리가 2015년 12월 6일 오후 11시 38분경 채팅방에서 직원 김모씨에게 외국인 투자자 B씨 일행을 언급하며 "클럽 아래나에 메인 자리를 마련하고 여자애들을 부르라"고 지시했는데요

아레나는 승리가 자주가던 강남의 대형 클럽입니다.

승리는 2016년 3월 요식업과 엔터테인먼트 등 각종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투자법인인 유리홀딩스를 설립했는데요

2015년 말은 투자 유치를 위해 국내외 재력가들과 접촉하던 시기 였습니다.

그런데 승리는 유씨와 함께 유리홀딩스 공동대표로 취임하기 전 이미 직원 김모씨 등과 채팅방을 운영하고 있었습니다.

당시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는 승리의 지시를 받은 김모씨가 "자리 메인 두 개에 경호까지 싹 붙여서 가기로... 케어 잘하겠다"라고 답했고 이에 승리는 "여자는?" 이라며 "잘 주는 애들로"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부분에서 성 접대가 가능한 여성을 요구한 것으로 추정 되는 부분인데요

당시 투자자 B씨는 여성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는데 함께 온 일행들은 대만인 남성들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모씨는 이어 "부르고 있는데 주겠나 싶다. 일단 싼마이를 부르는 중"이라고 답했는데요

'싼마이'는 싸구려를 뜻하는 은어 입니다.

이후 승리는 "아무튼 잘하라"고 말했습니다.


40분뒤 유 대표는 채팅방에서 김모씨에게 "내가 지금 여자들을 준비하고 있으니까 여자 두명이 오면 호텔방까지 잘 갈 수 있게 처리하라"고 지시했고 김모씨는 10분뒤 채팅방에서 "남성 두명은 보냄"이라고 최종 보고를 했습니다.

실제 성접대가 이뤄졌는지는 확인 되지 않았는데요 이후 외국인 투자자 B씨는 2016년 4월 유리홀딩스 첫 주주총회에 참석 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한별측은  박한별 남편 의혹에 대해 "박한별 씨의 남편 분은 승리 씨와 사업 파트너로 함께 일을 했던 것은 사실이오나, 그 또한 일반인인 남편 분의 사생활이기 때문에 자세한 내막은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