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을수 없는 이야기 김동성 과 내연녀 중학교 여교사 그리고 친모 청부 살인 의뢰

현직 중학교 교사의 어머니 청부 살해 의회 사건에 전 쇼트트랙 선수 김동성이 연루 되었다는 보도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18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는 김동성이 중학교 교사 A씨의 내연남 이라고 밝혔습니다.

중학교 여교사 A씨와 김동성은 지난해 4월 처음 만나 내연 관계로 발전 했다고 하는데요 

당시 A는 남편이 있는 상태였고 김동성 역시 아내가 있는 상태 였습니다.

A는 김동성에게 수입 명품 차량과 고가의 시계등을 선물 했으며 두 사람은 해외여행까지 함께 했을 정도로 관계가 깊어졌다고 하는데요

급기야 두 사람은 함께 살기 위한 아파트를 계약 하기 까지 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A의 어머니는 상당한 재력가로 알려졌는데요 A씨가 목돈 마련을 위한 시기가 다가올 때쯤 어머니 청부 살해를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김동성은 "(A씨가)금전적으로 다가왔다. 은마 아파트가 있다고 하면서 등기부 등본 카톡으로 보내더라. 가지고 싶은 거 있냐고 물어보기했다. 나중에 그쪽 어머니에게 친족 살해(혐의)라고 들었다. 깜짝 놀랐다"라고 말하며 A씨의 어머니 청부 살인 의뢰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11월 심부름업체에 6500만원을 건네며 이메일로 어머니를 살해 해달라고 의뢰 했는데요 하지만 심부름업체에서 살인을 준비하지 않아 계획은 무산으로 돌아갔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7일 재판에서 검찰이 살해 동기에 대해 정확한 파악을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는데요 단순히 어머니가 평소에 강압적으로 키워왔다 는 변호사의 항변과 A가 정신과 치료를 받아왔다는 점을 강조하며 심신미약을 주장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사건은 A씨의 남편이 아내의 외도를 의심하면서 밝혀졌는데요

남편이 A씨의 이메일을 몰래 보다 청부 살해 시도 정황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 하면서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한편 김동성은 지난해 12월 18일 아내와 합의 이혼을 했습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