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민 아나운서 친구와 설전에 폭로

SBS 최연소 김수민 아나운서가 

친구와 나눈  내용을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김수민 아나운서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친구와 나눈 대화 내용을 보면 

김수민 아나운서 

친구는 "SBS 공채 합격했다며? 

너 하고 싶어 하는 일 잘 돼 제일 좋네" 라고 

김수민 아나운서의 sbs 합격을 축하 했는데요

이에 김수민 아나운서는 "고맙다" 라고 말하며 

"앞뒤 다른 사람들"이라는 

글 아래 또 다른 메시지를 공개 했습니다.


김수민 아나운서


그 친구는 "업계 특성상 많이 힘들 수도 

있겠지만 다 감안하고 목표 잡아서 노력하고 

성공한 거니 모쪼록 잘 되길 바람. 

부디 네가 처음에 얘기했던 

그런 초롱초롱한 뜻을 잘 이뤘으면 좋겠다" 라고 

말했는데요. 


그러자 김수민 아나운서는 "고맙다. 

응원할게"라고 말했습니다.

이후 '곧 펑 할 게시물'이라는 설명 

이후 나온 대화 내용에서 

김수민 아나운서는 같은 사람이 올린 것이라는 

설명과 함께 또다른 

대화내용을 공개 했는데요


김수민 아나운서


김수민 아나운서 친구는 '그럼 학교는 

잠시 쉬는 거냐?'고 물었고, 

김수민 아나운서는 "그래야 할 것 같다. 

시선도 부담되고"라고 말했습니다.

이후 해당 친구는 김수민 아나운서와 

주고 받은 대화내용을 다른 sns에 올리며 

김수민 아나운서에 대해 

"벌써 연예인이라도 된 줄 아는 건지. 

그리고 진짜 연예인이 지나다녀도 

자기 살기 바빠 별 신경 안 쓰는 게 

우리 학교 사람들인데. 사람 참 안 변한다 싶더라"며 

"여태 주변 사람들한테 크고 작게 밉보인 

전적이 많으신데 사회 나가서도 똑같은 짓이나 

안 하고 다니면 좋겠다"는 글을 올렸는데요


김수민 아나운서


이어 "(김수민이) 크게 잘못한 건 없는데 

은근 밉보인 게 쌓이고 쌓여 꼴 보기 싫어지는. 

근데 그게 한 두 명이 아니고 주변에 

여러 사람들한테 그래서 결국 이런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김수민 아나운서


그러자 김수민 아나운서는 해당 친구에게 

"이런 거 올릴거면 축하는 하지 말았어야지. 

글들 알아서 지워줬으면 좋겠다"라는 

글을 남겼고 친구는 "적어도 네가 하고 싶어 

하던 일 이뤘으니 그것 자체만은 축하하는 

마음 진심이었다"며 

"글은 어차피 비밀 계정이고 내 계정이니 

알아서 할게. 잘 지내라"고 답했습니다.


한편 sbs 김수민 아나운서는1997년생으로 

올해 22살로 서울예고를 거쳐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 재학 중

 SBS 신입 아나운서 공채에 합격했습니다.

이글에는 1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1

  • 한남자

    이게 왜 실검에 뜨는지 모르겠네22살에아나운서 라니 군대가야 하는 남자는도저히 상상도 못할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