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인애 허웅' 열애설 입장

배우 장미인애(34)와 남자농구 국가대표 허재의 장남 농구선수 허웅(25)과 열애설에 휩싸였다.

지난 11일 장미인애 허웅의 SNS 글이 열애설의 증거로 거론되면서 두 사람이 열애설에 휩싸였다.

SNS 증거로 제시 된 내용은 같은 장소에서 촬영한 사진 으로 '내 귀요미', '보고 싶다' 등 열애를 암시하는 여러 게시물을 남겼기 때문입니다.

허웅과 장미인애는 비슷한 시기에 놀이공원을 다녀온 사진, 식당을 방문한 사진등을 남겼고 이에 농구팬들은 두 사람이 열애 중인 것이 아니냐라는 글들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넘겼는데요 

현재는 두 사람의 SNS에 해당 사진은 삭제된 상태 입니다.

SNS 글과 더불어 모 매체는 장미인애 허웅의 열애설 기사를 발행 하면서 각 매체와 온라인, SNS 에서는 두 사람의 열애설 기사가 넘쳐났습니다.

장미인애 허웅 열애설 기사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인의 소개를 통해 만나게 되었고 놀이공원 등에서 주변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애틋한 모습을 보인 것이 목격 되었다고 전했습니다.

장미인애 허웅 열애설 에 대한 입장

두 사람의 열애설 기사 후 장미인애 와 허웅의 아버지 허재 감독은 입장을 밝혔는데요

장미인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추측성 기사 더이상 자제 부탁드립니다" 라며 "군복무중이신 그분께 가족들에게도 피해가는 일이 없길 바라며" 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또한 "현 정부가 저의 그동안의 한을 풀어주길 바라는 사람입니다" 라며 "오해들 그만하시죠. 죄송합니다" 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허웅 아버지 허재 감독은 "아들이 지인들과 함께 장미인애와 몇 차례 어울렸다는 얘기는 들었지만, 열애라고 할 만한 사이는 아니다" 라며 "절대 사실이 아니며, 그렇게 놔두지도 않았을 것" 이라고 전했습니다.

허웅은 지난달 입대해 현재 국군체육부대 상무농구단 소속으로 활동 중 이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