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의원 친박 단체에게 봉변 쌍용차 노조 분향소 친박 단체 갈등

쌍용차 노조 분향소 친박 단체 난입 표창원 의원 봉변

더불어 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쌍용차 해고 노동자 분향소를 방문 했다 60대 남성에게 폭행을 당했습니다.

지난 4일 오후 5시 20분 서울 중국 대한문 앞 쌍용차 해고자 분향소를 찾은 표창원 의원이 60대 남성에게 폭행을 당했는데요

쌍용차분향소

이날 분향소를 찾은 더불어 민주당 표창원 의원과 박주민 의원은 친박단체 회원들에게 욕설을 들었다고 하는데요 표창원 의원이 방명록을 작성하려 자리를 뜨다 한 남성에게 뒤덜미를 잡는 등 소란을 피웠다고 합니다.

이 남성은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 되었는데요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은 평소 표창원 의원에 대해 안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었다고 진술 했다고 합니다.

쌍용차 노조는 지난 3일 대한문 앞에 분향소를 차렸는데요 지난달 27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쌍용차 해고노옹자를 추모하기 위해서 입니다.

쌍용차분향소

쌍용차분향소

쌍용차분향소

이 과정에서 친박단체가 분향소 설치를 막으면서 쌍용차 노조원과 충돌이 발생했는데요 

친박 단체는 "1년 7개월 동안 우리가 집회를 진행하던 곳인데 노조 측이 불법점거하고 있다"라며 "무력으로라도 이에 항의해야 한다"라고 주장 하고 있습니다.

노조측과 친박측은 밤샘 대치를 하며 욕설과 몸싸움을 주고 받았다고 하는데요 이과정에서 경찰에 접수된 사건이 폭행, 재물손괴 등 총 7건에 달한다고 합니다.

표창원

한편 표창원 의원은 해당 사건과 관련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부상은 없다" 라며 "염려에 깊이 감사드립니다."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