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나 스타 작사가 저작권료 수입 억소리 나네

김이나

김이나 저작권 검색결과 총 420건 저작권료 수입 1위

글을 쓰는 사람을 흔히 ‘글쟁이’ 라며 춥고 배고픈 직업이라는 고정관념이 있습니다 만 이런 고정관념들이 미디어의 발달과 함께 과거의 이야기가 되고 있습니다.


물론 지금도 등단을 했지만 글쓰는 것만으로 먹고살기가 팍팍한 분들도 있겠지만 년간 수십억원을 벌어들이는 스타작가도 주변에서 쉽게 만날 수 있습니다.


그런 스타 작가 중에는 작사가 김이나가 있습니다.

이제 갓 40이 된 김이나는 저작권이 등록된 곡 만 420건에 달하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작사가 인데요

김이나

미술을 전공한 김이나는 수입차 부품업체 마케팅부서에 일하며 작곡가의 꿈을 키워왔다고 하는데요 이후 이동통신사 벨소리 납품회사로 이적 하면서 우연히 작곡가 김형석을 만나게 되었고 작곡 보다는 작사를 권유 받아 2003년 성시경의 ‘10월에 눈이 내리며’ 이라는 곡을 작사를 하면서 정식 작사가로 데뷔 했습니다.


최근에는 여러 방송에 출연하고 있는 김이나는 빼어난 말솜씨와 미모로 연예인급의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김이나 저작권료 수입 얼마

과거 부활의 멤버 김태원이 방송에서 농담반 진담 반으로 “히트곡 한 곡만 있으면 먹고 산다” 라고 했던 말이나 히트곡 10곡만 있으면 사치를 안부르면 자식까지 먹고 산다 라는 업계 관계자 말이 있는데요


그럼 김이나의 저작권료 수입을 얼마나 될까요?

김이나는 노래 한곡당 작업비가 150~200만원 정도라고 말했는데, 저작권이 등록된 곡이 420곡 이라고 하죠

그럼 그동안 벌어 들인 작사비는 6억3천~ 8억 4천 만원 정도가 예상되는데 실제 녹음이 되지 않는 곡 까지 포함 한다면 이보다 더 많은 금액이 예상 됩니다.

김이나

작사비와 더불어 저작권료는 정확한 금액을 알수 없는데요 다만 지난 2008년 저작권료 1위를 차지한 작곡가 조영수는 김이나와 비슷한 400여곡이 저작권에 등록되어 그 해 저작권료만 11억 9100만원을 받았습니다.

김이나

이에 420여곡이 등록 된 김이나 의 저작권료 수입 또한 11억원을 넘을 것으로 보이며 스마트폰 보급, 디지털음원시장, 중국, 아시아 한류 열풍을 감안 한다면 김이나의 저작권료 수입은  최소 20억 이상은 되지 않을까 생각 합니다.

김이나

“스타작가”, “미녀작가”라는 이름으로 중소기업과 버금 가는 억대 수입을 벌어들이고 있는 김이나 하지만 그녀도 늘 시간에 쫓기며 마감에 허덕이고 가사를 쓰고도 '까이는' 경우가 허다 하다고 합니다.

물위에 우아한  백조의 모습에는 보이지 않는 곳에 발이 있듯이 보이지 않는 곳에서 피나는 노력이 있기에 오늘에 스타작가 김이나가 존재한다고 생각 하는데요

앞으로도 좋은 노랫말로 지친 사람에게 힘이 주고 즐거운 사람에게 더욱 흥을 주는 음악을 만드시길 기대해봅니다.

저는 잘 팔리는 가사를 만드는 일꿉니다. 남의 말을 대신 써주는 기술자죠” 

– 작사가 김이나 -

이글에는 2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