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민유라 이상화 심석희 최민정 국가대표급 입담

민유라가 거침없는 끼를 발산하며 흥유라 라는 별명이 무색하지 않게 했다.

10일 방송되는 해피투거더에는 민유라, 심석희, 최민정, 이상화 가 출연해 가정의 달 특집으로 진행 됩니다.

오늘 방송되는 해피투게더는 국가대표들의 국가대표급 입담으로 시청자들의 사로 잡을 예정인데요

이날 심섬희는 선수촌 내에 커플이 여럿 있다 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는데요

이때 이상화와 최민정은 비밀 연애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며 선수촌 생활 내공을 전해 MC들을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이상화는 “운동 끝나면(운동장을) 쳐다보기도 싫은데 굳이 산책을 하더라”며 고개를 가로젔는데요 최민정은 “분위기부터 다르다. 바로 보인다”라며 선수촌 내 커플들의 달달한 분위기를 생생하게 전했습니다.

이어 최민정은 “(밥 먹을 때) 좋은 시간 보내라고 커플과 떨여져 앉는다”라며 씁씁한 미소를 짓기도 했습니다.

선수촌에 핑크빛 물결이 쏟아지는 가운데 민유라는 “(겜린을)주말엔 보기도 싶다”라고 밝혔는데요 특히 민유라는 피켜아이스댄스 파트너인 알렉산더 겜린과의 부부설에 대해 그 어느 때보다 격한 반응을 보여 큰 웃음을 주기도 했습니다.

또한 심석희는 ‘태릉의 송혜교’라는 자신의 별명을 언급했는데요

심석희는 “(쇼트트랙)곽윤기 선수가 그렇게 부르고 다닌다”며 별명 제작자가 곽윤기 선수라고 밝혔는데요 이어 심석희는 “혜교야 라고 부르면 나도 모르게 답하게 된다”라고 말해 그 배경에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민유라 후원금 감사 전해

민유라는 평창올림픽 이후 쏟아진 후원금에 가사의 마음을 전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한 후원금을 소개 했습니다.

민유라는 파트너 알렉산더 겜린은 당시 훈련 비용으로 인해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던 상황이었는데요 하지만 두 사람의 ‘홀로 아리랑’ 경기를 보고 감동을 받은 국민들이 십시일반 겜린이 관리하는 후원 펀드에 기부를 하면서 목표 금액이 빛의 속도로 달성되었는데요

특히 후원 펀트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또한 기부를 한 사실이 알려져 더욱 화제가 되었습니다.

민유라는 겜린의 계좌에 “Jaein Moon’이라는 이름으로 후원금이 들어 왔다는 사실을 전해 들고 “설마 아니겠지”하며 상상도 못했다고 전했는데요 이후 미국행 비행기에 오른 후 기사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후원 사실을 알고 난 후 깜짝 놀랐다 며 감사한 마음과 함께 뒷이야기를 전했습니다.

또한 민유라는 후원계좌를 닫은 것에 대해 초심을 잃을까 봐 경계한 부모님이 목표 금액을 달성한 후 후원금 모금을 중단하자는 결정을 내렸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