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은 해명 인스타그램 글 순수하게 바라봐 달라

정가은이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사진과 글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정가은은 18일 엘리베이터 문에 정가은 딸의 손이 끼이는 사고가 났다 라며 딸 사진과 글을 인스타그램에 공개 했습니다.

정가은은 잠깐 한눈을 팔았는데 문에 손을 댔고 문이 열리면서 문틀에 손이 들어갔다 라고 전하며 아이와 함께 있을 때는 단 1초도 한눈을 팔면 안된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정가은이 글을 올린 후 일부 네티즌이 “아기가 사고난 것까지 인스타에 올릴 이유가 있느냐”, “아이가 다쳤는데 SNS 할 시간이 있느냐” 등 부정적인 댓글과 몇몇 악플도 이어졌습니다.

이에 정가은 해명 까지 했는데요 정가은은 “정말 순수한 마음에 이런 사고가 날 수도 있다는 얘기를 해주고 싶었던거예요”라며 “제가 미치지 않고서야 무슨 딸 다칠뻔한게 자랑이고 이유라고 그러자고 올렸겠어요ㅠ.ㅠ” 라고 전했습니다.

엄마의 마음으로 딸이 다치는 걸 보면서 이런 일도 있을 수 있으니 다른 분들도 조심 하시라 라는 뜻으로 올린 듯 한데요

하지만 다르게 생각 하시는 분들도 계시는 것 같네요

정가은은 이어 “그냥 좀 순수하게 바라봐주셨으면 좋겠어요”라며 “저렇게 저 응원해주시고 공감해주시고 저를 인해 경각심이 생겼다 하시고..제가 원한 건 저거 거든요” 라고 전했습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