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베르 드 지방시 타계 '의상이 몸을 따라 한다'

프랑스의 세계적인 디자이너 위베르 드 지방시가 향년 91세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외신에 따르면 12일 지방시의 동거인 '필리페 브네(고급맞춤복 오트쿠튀르 디자이너 출신)'가 “지방시가 지난 10일 수면 중 숨을 거뒀다” 라며 “조카와 조카딸, 그들이 아이들과 함께 슬픔을 나누고 있다”라고 전했습니다.

위베르 드 지방시는 세계적인 브랜드 ‘지방시’를 설립한 디자이너로 1950년부터 60년대 까지 여성스럽고 세련된 드레스를 디자인 패션 디자인계 거장 입니다.

특히 1961년 개봉한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에서 오드리 헵번의 의상을 전담하면서 이름을 크게 알렸습니다.

지방시는 명성은 프랑스 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인 브랜드이기도 한데요

특히 지방시는 故 앙드레김이 패션 디자이너를 꿈꾸게 한 인물로 알려지기도 했는데요

앙드레김은 지난 2002년 자신이 회고록 ‘마이 판타지’에 따르면 그는 영화 ‘퍼니 페이스’에서 오드리 헵번이 지방시가 디자인한 드레스를 입고 나온 게 디자이너 길을 걷게 된 주된 원인이 됐다라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지방시 는 누구?

"몸이 의상의 형태에 맞추는 것이 아니라 의상이 몸을 따라한다" - 지방시 명언

1951년 위베르 드 지방시가 설립한 패션 브랜드 이다.

고전적인 크리스찬 디올과 반대되는 젊음과 혁신성으로 대표 되는 브랜입니다.

안정감있고 우아하고 세련된 디자인을 추구하는 지방시는 국내에서는 신세계 자회사인 ‘신세계 인터내셔널’을 통해 공식 수입되고 있습니다.

지방시와 오드리 헵번

오늘날 지방시의 명성을 가지게 된 계기는 배우 ‘오드리 헵번’ 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오드리 헵번이 자신이 출연한 영화에 지방시의 옷을 입고 나오면서 크게 유행을 시켰는데요 특히 사복으로도 지방시의 옷을 즐겨 입으며 지방시는 오드리헵번 덕에 오드리헵번은 지방시 덕에 큰 빛을 봤다고 할 수 있습니다.

1968년 여성복 전문 브랜드 였던 지방시는 이후 남성복을 런칭 하며선 거대 패션 하우스로 성장 했습니다.

1988년 LVMH 에 인수되었고 1955년 창시자인 웨비르는 은퇴하여 ‘존 갈리아노, 알렉산더 맥퀸 등에게 넘겨주어 지금에 이르고 있습니다.

여성복으로 시작된 브랜드 이기도 하지만 ‘발망’과 함께 남성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브랜드 입니다.

2017년 2월 ‘리카르도 티시’가 물러나고 ‘클레이 웨잇 켈러’가 지방시 총괄 디자이너가 되면서 역사상 최초의 여성 총괄 디자이너가 되었습니다.

지방시는 그 명성이 맞게 상당한 고가에 판매 되는 브랜드 인데요 여담으로 프린팅 맨우맨 셔츠 한장에 무려 120만원이 넘는 가격에 판매 되는 브랜드이기도 합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