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콜센터 확진자 노원구, 은평구, 인천, 광명,안양, 김포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 11층에 위치한 콜센터가 코로나 집단 감염으로 직원 교육생 과 그 가족까지 최소 32명이 확진 되었습니다.

구로구의 콜센터는 검사결과가 나오지 않았거나 검사를 받지 않은 밀접촉자들이 많아 앞으로 확진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구로구 콜센터는 지난 8일 서울 노원구에 거주하는 56세 여성이 노원구에서 검사를 받은 뒤 8일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직장 동료인 은평고 거주 51세 여성과 그 남편(57)이 8일 은평구에서 검사를 받은 뒤 9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8일 구로구는 노원구 거주 확진자의 직장이 구로구 콜센터라를 통보를 받은 후 콜센터 직원과 교육생 207명에게 연락을 취해 자가격리 조치를 지시했고, 이주 54명이 9일 오전 구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는데 여기서 구로구민 7명과 다른 지역에 사는 6명 등 13명이 코로나 양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구로구 콜센터 직원 과 교육생 중에서는 신정7동 거주하는 30세 남성과 신월4동에 사는 43세 남성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또한 인천시는 콜센터 직원 중 인천 거주자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9일 밝혔고 이어 2명이 추가로 확진 되었다고 10일 오전 밝혔습니다.

경기도 광명시 도 콜센터 직원 중 관내 거주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고, 경기도 안양시는 콜센터 4명이 확진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경기도 김포시는 49세 여성직원도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경기 지역에 구로구 콜센터 확진자는 지자체가 밝힌 인원으로 보면 38명인데요

확진자는 더욱 늘어 날것으로 보입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