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메르스 의심 환자 병원 격리 사우디 병원 근무 25세 여성

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이는 환자가 발생해 현재 격리 조치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근무 후 귀국한 20대 부산지역 여성이 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여 보건당국이 정밀검사에 나섰다고 하는데요

부산 메르스 의심 환자 부산 메르스 병원 격리 중

30일 부산시에 따르면 29일 오후 국가지정격리병상이 있는 부산A병원에 방문한 25세 여성 B씨가 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여 현재 격기조치를 했다고 전했습니다.

부산메르스병원

B씨는 올해 2월 사우디아라비아로 출국해 현지 병원에서 근무하다 지난 26일 입국 했다고 하는데요


B씨는 입국 이틀 뒤인 28일 부터 인후통을, 29일 저녁에는 오한 증세가 있어 병원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산메르스병원

부산시에 따르면 “의심환자는 의료 관계자로 증상 발생 이후 외부 출입을 자제해 밀접 접촉자는 가족 3명뿐”이라면서 “2차례의 검사로 확진 여부를 판단하고 결저오딜 때까지 모니터닝 실시 등 사태를 예의 주시 하고 있다” 라고 밝혔습니다.

부산메르스병원

한편 메르스는2015년 6월 대한미국을 공포로 휩싸이게 만들었던 바로 그 병인데요 당시 186명의 확진 환자와 38명의 사상자를 낸 호흡기 감염 질병 입니다.

부산메르스병원

메르스의 잠복기간은 14일 이라고 알려졌죠 증상이 28일 부터 나타 났다면 이미 사우디아라비아 에서 출국 하기 전부터 메르스에 감염 되어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데요 

부산메르스병원

증상이 발견 되기전 에는 감염이 전파 되지 않는다고 하지만 '有備無患(유비무한)' 이라는 말이 있듯이 국민들에게 안심 하라는 말보다는 좀더 적극적인 자세가 필요하자 않을까요..

과거와 같은 사태가 발생 하지 않도록 사우디아라비아 출국 비행기 탑승객 조사 그리고 26일 공항에서 29일 병원 방문 전까지의 모든 동선을 파악 하고 병원에서 대기 하면서 접촉 했던 모든 사람들에 대한 신속한 조사가 있어야 겠습니다.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초기 대응이 얼마나 중요한지는 이미 학습을 했으니 다시는 그런 일이 없었으면 합니다.


부산 메르스 환자 1차 검사 음성판정

2018.07. 31

메르스 의심 환자로 격리 되었던 25세 부산 여성이 30일 오후 늦게 메르스 음성판정을 받았습니다.

2차 검사를 한 뒤 최종 음성 판정을 받으면 격리 해제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과거 악몽이 되살아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으로 눈을 뜨자 마자 '메르스'를 검색 했는데요

다행히 1차 음성판정이 나와서 안심을 했는데요 하지만 2차 검사 결과 까지는 유심히 살펴 봐야 겠습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