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이지만 열일곱 입니다 신혜선 양세종 안효섭 인연 혹은 악연?

“서른이지만 열일곱 입니다 양세종 신혜선 인연인가 악연인가?

어른 시절 빨리 나이를 먹고 싶다는 생각 한번쯤은 해봤을 것 같은데요

SBS 새 월화 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 이 바로 그런 드라마 인것 같네요

17살에 갑작스런 사고로 정신을 잃고 다시 정신을 차려 보니 무려 13년이라는 시간이 지나버렸네요

신혜선

영화 같은 이야기지만 사실 병원에 가보면 식물인간 상태로 누워계시는 분들이 참 많은데요 영화 같은 이야기지만 실제 우리 주변에서 일어날수 있는 그런 이야기 입니다.

신혜선

서른이지만 열일곱 입니다 제작발표회 신혜선

23일 첫방송을 앞두고 SBS에서 서른이지만 열일곱 입니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는데요

이자리에서 신혜선은 “더 나이 들기 전에 밝은 캐릭터를 해보고 싶었다”라며 “마참 조성희 작가가 작품을 한다고 해서 뒤도 안보고 한다 했다. 조성희 작가의 특유의 개그 코드가 있는데 대본 읽는 시간이 즐거울 정도로 재미있었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사실 대본을 읽을 땐 재밌는데 연기할 땐 힘들더라”며 “연기하면서 어떻게 해야 하나 싶을 때가 많았는데 하지만 잘 생각해보면 내가 실제로 열일곱과 서른살이 된 나는 큰 차이가 없었던 것 같다. 연기를 하면서 나이보다는 캐릭터성격을 생각했다”라고 전했습니다.

신혜선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제작발표회 양세종

제작발표회에서 양세종은 바야바 분장에 대해 입을 열었는데요

양세종은 “거울틀 통해 바야바 분장을 한 모습을 보며 공우진이다 했다. 너무 재미있었다”며 “바야바 분자아 끝나고 다음 날 깔끔한 공우진으로 갔는데 스태프분들 중 한 분이 ‘누구?” 하더라 재미있었다”라고 전했습니다.

서른이지만 열일곱 1차 티저영상에서 양세종은 길고 부스스한 헤어스타일과 얼굴을 뒤덮은 산적 수염으로 상상조차 할 수 없을 파젹적인 모습을 선보여는데요 그때의 분장을 보고 이야기 한 것으로 보입니다.


양세종 OCN '듀얼'

양세종은 OCN 드라마 듀얼을 통해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배우 인데요

당시 양세종은 신인임에도 1인 2역을 하며 베테랑 배우 정재영 김정은에 전혀 빌리지 않는 연기력을 선보였죠

듀얼 보면서 "우~와 양세종 금방 뜨겠네"라는 생각을 했는데요 

역시나 듀얼 이후 SBS '사랑의 온도' 에서 주연을 맡았고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  또 주연으로 발탁이 되었습니다.


캐릭터 소개

서른이지만 열일곱 입니다 신혜선 우서리역

꽃다운 열일곱의 어느 날. 사고를 당했고, 그대로 정신을 잃었다.


눈을 떠보니 생전 처음 보는 낯선 여자가 서리를 빤히 쳐다보고 있었다.

신혜선

“아줌마는... 누구세요?”


맙소사. 그 여자는 다름 아닌 거울에 비친 서리 자신이었다.


“팔자주름 선명한 저 ‘어른 여자’가, 나..라고?”


사고 후 깊은 잠에 빠진 사이 장장 13년이 흘렀단다. 그 긴긴 세월 참 차곡차곡도 나이 먹어, 열일곱이던 서리가 어느새 서른 먹은 어른이 돼 있는 거란다.


세상에나. 이런 날벼락 같은 서른이라니! 인생이 간주점프야? 한 발 뛰기야? 어떻게 이렇게 허무하게 20대를 통째로 건너뛸 수가 있지?


세계무대를 누비는 반짝반짝 빛나는 바이올리니스트. 열일곱 서리가 그리던 서른의 자신은 그랬다. 믿어 의심치 않았다. 독일 유수의 음대에 조기입학을 앞둔 천재 소리 듣던 그녀였으니까. 꽃길만 펼쳐질 창창한 미래가 코앞이던 그녀였으니까.

신혜선 

하지만 서른 살로 강제소환 된 서리는, 중졸 학력에 세상살이라고는 모르는 30대 ‘어른 여자’로 살아야 하는 신세가 됐다. 어떻게든 이 날벼락 같은 현실을 살아내야 하는 큰 숙제를 떠안게 된 서리. 통째로 도둑맞은 13년이란 시간을 메우려면, 남들보다 13배속으로 더 빠르게 달려야만 하는데...

액면가만 서른일 뿐, 멘탈과 세상을 보는 눈은 열일곱에 머문 소녀이기에, 사람들 눈엔 멘탈과 피지컬이 심히 따로 노는 그녀의 언행이 이상해 보일 수밖에 없고. 열일곱인지 서른인지 모르겠는 애매모호한 정체성에 하루하루는 혼란의 연속. 우여곡절 끝에 서리는, 그녀가 자꾸 웃게 만들어주고 싶은 우진과, 그녀를 자꾸 웃게 만드는 찬이와 소중한 인연을 맺게 되는데...

누군가 그랬다. 천 번을 흔들려야 어른이 된다고.

모두 차근차근 어른이 되어갈 동안 누워만 있던 서리기에, 제대로 꿈을 펼쳐보거나, 누군가를 사랑해 볼 기회조차 박탈당했던 그녀이기에, 세상에, 그리고 사랑에, 뒤늦게 흔들리며 한참 늦된 스펙터클한 성장통을 호되게 겪게 되는데...


서른이지만 열일곱 양세종 공우진역

13년 전. 열일곱의 어느 날. 우진의 마음은 닫혀버렸다.


그 날 이후, 한번 닫힌 마음은 더 이상 자라지 않았고, 


어느새 우진은 마음이 자라지 못한 서른 살의 어른이 됐다.

신혜선

모든 걸 실물 크기의 40분의 1로 줄여 모형을 제작하는 무대디자이너.


그것이 우진의 직업이다.


난데없이 줄자를 빼들어, 닥치는 대로 눈에 보이는 것들의 사이즈를 재는 해괴한 직업병 탓에, 변태 취급을 당하거나 시비에 휘말리는 일도 다반사.


하지만 진짜 문제는, 남에게 줄 마음까지 줄인 채 살아가고 있다는 것이다.


길을 걸을 땐 늘 귀에 이어폰을 꽂고 다닌다.


음악은 흘러나오지 않는다. 타인에게 보내는 일종의 신호일 뿐이다.


‘나에게 말 걸지 마세요. 다가오지 마세요.’ 라는 간접 신호.


남을 알려고도, 자신을 알려 주려고도, 누군가와 얽히려고도 하지 않는다.


그렇게 언제든 세상을 차단할 준비가 되어 있는 우진은, 


한 마디로, ‘스팸남’이다.

신혜선

그렇다고 찬바람 쌩쌩 부는 냉혈한도, 지루한 남자도 결코 아니다.


멀쩡한 얼굴로 난데없는 타이밍에 툭툭 던져대는 독특하기 짝이 없는 농담센스에 이상하게 눈이 가고, 희한하게 더 파악하고 싶게 만드는 묘한 매력을 풍긴다.

조카 찬의 말에 따르면, 우진의 인생은 ‘양념 반 후라이드 반 라이프’다.


반년쯤 바짝 열일모드로 살고 나면, 나머지 반년은 보헤미안모드로 바뀌기 때문.


몇 개의 프로젝트를 마치면, 어느 날 혼자 훌쩍 떠나, 캠핑카 한 대를 빌려 낚시하고, 사진 찍고, 공연보고. 일에 필요한 오브제 등을 사러 떠돌아다니는 등, 내키는 대로 세계 곳곳을 여행하는 유랑생활을 한다.


반년의 휴식이 끝날 즈음엔 숭숭 자란 더벅머리와 얼굴을 뒤덮은 수염 탓에 바야바 몰골이 돼 설인으로 오해받기도 하지만, 시끄러운 세상과 떨어져 오롯이 홀로 보내는 그 반년의 휴식은 그에겐 반드시 필요한 시간이다.


그렇게 타인과 세상을 차단하고 살던 스팸남 우진. 어느 날 어딘가 많이 이상한 서른 살의 서리를 만나게 되고. 아주 서서히 ‘스팸해제’되어가기 시작하는데...


서른이지만 열일곱 안효섭 유찬역

우진의 외조카. 브루스 리의 명대사 “Don't think feel!”이 인생모토다.


생각 같은 걸 왜 해? 복잡하게. 느낌으로 가! 돈 씽크 필! 을 늘 외치지만, 


정작 feel의 스펠링은 정확하게 모르는 덜 떨어진 지식의 소유자.


독일에서 의사 생활을 하던 부모덕에 독일에서 태어나 10살 때까지 살았다.


사랑을 많이 받고 자라 구김 없고, 꼬인데 없이 수더분하며, 낙천적이며 화통하다. 


현재 태산고 조정부 주장으로 실력은 전국 고등부 중 탑 오브 탑. 

신혜선

웬만한 성인보다 큰 덩치에 파이팅 넘치는 에너자이저로, 타고난 동물적 운동신경에 몽골인 버금가는 시력. 거기에 근성, 노력, 깡까지 장착된 내추럴 본 스포츠맨. 


평소엔 호탕한 웃음이 매력 포인트인 쾌활한 소년이지만 운동할 때만큼은 엄청난 승부욕을 불태우는 승부사로 변한다. 


이렇게 땀 냄새 풀풀 풍기는 스포츠맨 찬이는 거칠고 투박해 보이지만, 은근히 따뜻한 마음을 지닌, 따도딩이다. 어릴 때부터 운동만 하고 살아 의외로 순진하며, 무엇보다 주변 사람을 소중히 여길 줄 아는 결이 고운 아이로, 특히 반려병아리인 찬이삐약주니어에 대한 사랑이 남다르다. 

홍익인간 정신이 충만한 두 부모가 갑자기 아프리카로 의료봉사를 떠나며 외삼촌 우진의 집에서 함께 지내게 되고. 자기는 나이만 서른이지 사실 열일곱이나 다름없다는 어딘가 좀 이상한 서리를 만나게 된다. 그런데 이 아줌마, 가만 보니 하는 짓이나 생각하는 게 바보스러울 만큼 순진한 게 진짜 열일곱이 맞는 것 같다. 서른 살의 겉모습 속에 감춰져 있는 열일곱 소녀의 순수한 모습이 조금씩 보이기 시작하고. 


서서히 정말 또래 친구, 아니, 심지어 여동생같이 느껴진다. 


결국 나이를 초월해 점점 서리와 절친이 되어가는 찬이. 그렇게 찬이는 서리에게 충견 같은 듬직한 존재가 되는데...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인물관계도

서른이지만열일곱입니다인물관계도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인물관계도가 공개되어 보니 신혜선 양세종이 러브라인이 아니라 "인연 혹은 악연"이라고 되어 있는데요

그런데 위쪽에 열일곱 '우서리' 와 '공우진'을 보면 공우진의 짝사랑 이라고 되어 있는데요 그런데 평생 우서리를 짝사랑 한 친구가 또 있네요 바로 윤서우 인데요 양세종의 짝사랑 과 윤선우의 짝사랑 과연 누가 승리 할까요?

이글에는 2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