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태도 논란 네티즌의 반응 캐릭터 몰입은 촬영장에서~ 서현 팔짱 거절

배우 김정현이 제작발표회에서 시종일관 무표정한 모습을 보여 태도논란에 휩싸였습니다.

20일 서울 상암 MBC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가 열렸는데요


이자리에는 주연 배우 김정현, 서현, 김준한, 황승언과 장준호PD가 참석 했습니다.

그런데 김정현은 서현과 포토타임을 비롯한 기자들의 질의응답 시간에도 시종일관 무표정을 유지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김정현

김정현의 무표정한 모습에 “무표정을 유지하는 특별한 이유가 있느냐?” 라는 기자의 질문에 김정현은 “촬영을 할때나 안 할 때나 제모든 삶을 천수호처럼 살려고 노력 중”이라며 “어떤 순간이 든 잠자는 순간이든 이동할 때에도 김정현이란 인물이 나와서 선택하는 것을 견제하고 있다”라고 전했습니다”

김정현

이어 “캐릭터가 주어진 시간을 처절히 밟아가면서 사건 이전의 나와 이후의 나가 얼마 다른지 이후의 나가 이전의 나를 되돌아 봤을 때 괴리감이 있고 반성하면서 살아가는지에 대한 관점을 다루고 있는데 캐릭터에서 갑자기 툭 튀어나오는 감정의 끈을 놓치지 않으려고 노력 중이다”라고 전했습니다.

김정현

김정현

그러던중 대박 사건 발생.. 제작 발표회 중 포토타임이 있었는데요 서현이 팔짱을 끼려 하자 김정현이 이를 거부 하는 건데요

서현이 웃으면서 김정현에게 다가가 팔짱을 끼려고 했는데 김정현은 서현을 제대로 쳐다보지도 않고 잡고 있는 두손을 풀지 않고 옆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정말 황당한 순간 이었는데요 하지만 서현은 미소를 잃지 않고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김정현의 이야기만 듣고 보면 연기에 몰입하다 보니 그럴 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드는데요

하지만 일반인이 아닌 배우인데 배우라면 일을 할때 몰입은 촬영장에서 잘 하는것이 중요하지 평상시에 캐릭터 처럼 행동한다는 건 좀…. 이해가 안되네요 그리고 옆에 있던 사람이 서현이 아니라 연세가있는 배우 였더라도 그렇게 했을까요..

김정현

김정현

한편 김정현의 태도로 인해 온라인은 갑론을박이 뜨거운데요

네티즌들은 “송강호 최민식도 안그래”, “하기 싫으면 하지마 드라마 망치지 말구”, “많이 아픈가 보네..”, “공식석상에서 저러는게 정상임?”, “진짜 조금이라도 웃지 안네”, “서현 민망했겟다. 저건 아닌듯”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