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운 부른 가수 문문 몰카 파문

문문

'비행운'을 부른 가수 문문(31)이 화장실에서 여성을 몰래 촬영하다 적발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25일 디스패치에 따르면 비행운 을 부른 가수 문문이 2016년 8월 몰카 촬영으로 처벌을 받은 사실을 전했는데요

문문은 강남의 한 공용 화장실에서 여성을 몰래 촬영하다가 적발 된 것입니다.

당시 문문은 피해 여성 측의 신고로 경찰 조사를 받았고 그 과정에서 혐의를 일부 인정했고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위반'으로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문은 지난 2017년 11월 소솔사와 전속 계약 당시 해당 범죄 사실을 숨겼고 집행유예 기간에 소속사를 옮겼다고 하는데요

이에 문문의 소속사 '하우스오브뮤직'은 지난 24일 전속 계약을 해지 했고 앞서 잡혀 있던 대학 행사 와 스케줄도 모두 취소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문문

문문은 그 동안 활발히 활동하던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삭제 한 상태이며 사용하던 계정 주소로 접속하면 "죄송하다. 페이지를 사용할 수 없다"라는 문구만 나오고 있습니다.

문문

문문

문문

문문

한편 가수 문문은 음악 활동 이전 직업군인으로 부사관으로 5년간 복무 하다 20대 중반 여주대학교 실용음악과에 입학해 대학시절 '저수의 딸들'이라는 밴드를 결성해 음악 활동을 시작 했는데요 하지만 밴드 활동이 잘 되지 않아 밴드 활동을 잠정 해체 하고 2016년 7월 싱글 앨범 'Moon, Moon'으로 데뷔 했는데요

문문의 대표곡으로 는 '물감' 과 '비행운' 등이 있습니다.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