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스카니 의인 고의 교통사고 벨로스터 증정 '딸과 아들이 아빠를 자랑스럽게 생각하는것으로 만족'

고속도로에서 의식을 잃고 주행 중 이던 코란도 차량을 투스카니 운전자가 고의 사고를 내어 차량을 정차 시킨 사연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었습니다.

투스카니 운전자는 '투스카니 의인' 이란 이름으로 실시간 검색어 이름을 올리며 투스카니 의인의 천사 같은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 12일 오전 11시 30분경 경기도 화성시 제2서해안 고속도로 평ㅌ책 기점 12.5km 지점에서 코란도 차량이 1차선을 달리다 중앙분리대를 수 차례 들이받으며 주행을 하고 있었습니다.

평소 지병을 앓고 있던 코란도 운전자는 운전중 의식을 잃은 상태였고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수 있는 아찔 한 순간이었습니다.

당시 2차선을 달리는 투스카니 운전자(투스카니 의인)는 코란도 운전자가 의식이 없는것을 확인 하고 경적을 울리며 수차례 깨우려 했지만 실패 하자 자신의 투스카니 차량을 추월해 코란도 차량을 막아 세워 코란도 차량을 정차 시키는데 성공 했습니다.

투스카니 차량으로 고의 교통사고를 내서 코란도 차량을 정차 시킨 건데요

고의 교통사고 후 2~3m 더 나아간 차량은 그 자리에 멈춰섰고 투스카니 의인은 급하게 내려 운전석 반대편으로 달려 창문을 두리며 코란도 운전자를 깨우려 소리쳤는데요 하지만 전혀 반응이 없자 서행하던 화물차 운전자에게 망치를 빌려 창문을 깨고 코란도 운전자를 간신히 옮겼습니다.

투스카니 의인의 이런 모습이 코란도 블랙박스에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투스카니 차량은 이 과정에서 범퍼와 비상 방향지시등이 깨어졌는데요 

자신의 차량은 물론 신체에도 큰 피해를 입을 수 있는 상황에서 순간적인 기지를 발휘 한 투스카니 운전자에게 대중은 들은 박수를 보내며 '투스카니 의인'이라 칭하고 있습니다.

투스카니 의인으로 목숨을 구한 코란도 운전자는 현재 병원으로 이송돼어 치료를 받았고 현재 건강을 회복 중이라고 합니다.

경찰은 투스카니 의인의 용기와 희생으로 고속도로에서 대규모 인명 피해를 촉발하는 연쇄 추돌사고를 막을 수 있었다며 표창을 수여하기로 결정 했는데요

투스카니 의인의 소식이 전해지자 파손된 차량이 현대자동차 브랜드라는 사실을 알고 차량의 수리비를 지원하려 했는데 투스카니 의인은 "차량 수리를 위해 보험사에 사고 접수를 대 둔 상황"이라며 이를 거절 했고 이에 현대 자동차는 최신형 벨로스터 차량을 투스카니 의인에게 지급 하기로 결정 했습니다.

한편 투스카니 의인은 "코란도 운전자로 부터 '감사하다'라는 전화를 받은 것으로 충분한데 언론의 관심이 쏟아져 부담스럽다. 올해 고교3학년인 딸과 아들이 아빠의 행동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것으로 만족한다"라고 말했습니다.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