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원 컬투쇼 예쁘다고 생각 안해

엄지원 이 컬투쇼 스페셜 DJ로 출연 했습니다.

14일 방송 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정찬우의 빈자리를 대신해 엄지원이 출연 했는데요

엄지원은 활기차게 오프닝 인사를 하며 "컬투쇼를 섹시하게 말해달라고 하셨는데 낮이라서 안 된다"라고 말하며 웃음 자아냈습니다.

엄지원의 오프닝 인사에 김태균은 "대기실에서 소개 멘트를 목청껏 외치며 연습하는 분은 처음이다. 정말 열정적이다"라고 칭찬을 하기도 했습니다.

엄지원 컬투쇼 스페셜 DJ를 하게 된 이유에 대해 "과거 컬투쇼에 나올 때마다 기분 좋고, 즐거웠다. 고마운 마음이 항상 있었는데. 이번에 기회가 생겨 얼른 나오게 됐다."라고 전했습니다.

이날 엄지원은 김태균와 호흡을 맞추며 반전 매력을 과시 하기도 했는데요

엄지원은 팝송이 흐르자 "난 팝송을 심란할 때 듣는다. 심란할 때 가사가 안들리니 BGM처럼 그냥 듣는다"라고 말해 웃음을 주기도 했습니다.

이에 김태균은 "어릴 적 부터 예뻤냐?" 라며 질문 했는데요 

엄지원은 "노력하는 편"이다 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김태균은 "어린 시절 사진을 가지고 있을텐데 보면서 그 때부터 난 예뻤네 라고 생각하지 않나"라고 재차 물었고 이에 엄지원은 "솔직히 그렇게 예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는데요

그런데 김태균은 끈질기게 재촉을 했고 결국 엄지원은"사실 그런 생각을 한 적이 있긴 있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주었습니다.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