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규리 가정사 고백 6식구 가장

남규리가 인생술집에 출연해 가정사를 고백하며 눈물을 보였습니다.

지난 10방송된 인생술집에서 남규리, 이천희, 이규한이 출연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남규리는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는데요 남규리는 "저희 집은 대식구다. 6식구고 지금도 가족을 부양하고 있다. 저도 놀러 다니면 놀러 다닐 수 있는데 강박관념이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남규리는 여섯 식구 중 셋째 인데요 "저는 어릴 때부터 가장이었다"라며 "여섯 식구에서 셋째딸ㄹ인데 지금까지 부모님을 부양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남규리는 "강박관렴이 있어서 사족을 챙겨야헸다는 생각만으로 살아 온 것 같다"라고 말했는데요 차를 좋아 한다는 남규리는 2년에 자신에 차를 구입 했다고 말했는데요

남규리는 "제가 차를 좋아 하지만 2년전 데뷔 13년 만에 처음으로 제차를 샀다"라며 "처음에는 아버지 차를 사드렸고 그 다음에 언니네 차를 먼저 샀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남규리는 "솔직히 저도 버거울 때가 있다"라며 눈물을 보였는데요 "그래도 큰 일이 있거나 그럴 땐 가족밖에 없다"라고 전했습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