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누드크로키 수업 사진 유출 피해자 '이 땅을 떠나고 싶다' 호소

홍익대학교 미대 회화과 수업 도중 찍힌 남성 누드모델의 사진이 인터넷에 유출돼어 경찰이 내사에 착수 했습니다.

지난 1일 홍익대 미술대학 회화과 누드 크로키 전공 수업 도중 남성 누드모델의 사진의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유포되는 사건이 발생 했는데요

남성 혐오와 여성 우월주의를 주장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에 '미술 수업 남누드모델 조신하지가 못하네요'라는 제목으로 남성누드 모델의 사진과 함께 "누워 있는 꼴이 말세다"라는 글의 게시물이 올라왔습니다.

해달 글은 지난 2일 페이스북 익명 게시판인 '홍익대 대나무숲'을 통해 알려지면서 파문을 일으켰고 이에 지난 3일 오전 삭제 되었습니다.

홍익대학교는 3일 교수진과 학생 대표가 참석한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해당 수업을 수강하는 학생들을 소집해 자백을 유도했지만 유포자는 나타나지 않았고 이후 학교 차원서만 문제를 해결하려 한다는 비판이 제기되자 홍익대학교는 경찰에 수사 의뢰를 한 상태 입니다.

이번 사건으로 피해 누드모델은 "이 땅을 떠나고 싶다"라며 고통스러워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한국누드모델협회 회장 하영은 회장이 전화 인터뷰로 남성 누드모델 피해자에게 "연락을 계속하고 있다"며 "며칠 동안 밥을 못 먹고 잠도 못 자고 계속 울었다고 하더라"면서 "가장 걱장하는 건 자기가 모델 일하는 걸 부모나 친척이나 지인들이 다 모른다는 것이다. 이런 심각한 일이 벌어져서 알게 된다면 더 상처가 크시지 않겠느냐"라고 전했습니다.

해당 피해자는 다른 직업을 가지고 있으며 아르바이트로 누드모델을 일을 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하영은 회장은 피해 남성이 "나에게 너무 잔인하다, 무섭고 두렵고 떠나고 싶다, 이렇게 얘기하더라, 너무 얼굴이 많이 알려져서"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그 사람이 사회생을 할 수 없을 정도로 해 놨지 않느냐, 너무 안타깝다. 지금 아무 일도 못 하고 있다" 면서 "그래서 제가 그러지 말라고 지금 계속 조언을 해 주고 있는 상황"이라며 현재 상황을 전했습니다.

또한 학교 측의 대응 과정에 대해서도 비판을 했는데요 "굉장히 잘못했다고 생각한다. 지금 저한테 제보했던 학생들도 협회에서 좀 도와줘라, 학교에서는 너무 쉬쉬하려는 것 같고 대응 방법이 너무 허술하다 보니까 안타까워서 연락드렸다고 저한테 연락을 줬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저라면 첫 날 학생들 전체 동의를 얻어서 바로 경찰에 맡겼을 것"이라며 "그런데 이거는 학생들 자백으로만 뭐든지 해결하려고 하다 보니까 일이 어렵게 된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끝으로 "가해자가 당연히 처벌 받아야 된다"며 "처벌이 안 된다면 이런 일들이 계속 일어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수업 자체에 마음 편하게 모델들을 보 낼 수가 없고, 일할 수 없게 된다"라고 강조 했습니다.


한편 홍익대 누드크로키 수업 도중 유출 된 사진으로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가해자를 엄중처벌 해달라는 청원이 게시되어고 참여 인원이 늘어나고 있는 상태 입니다.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