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랑 추락사고 다리 부상 긴급 수술

배우 김사랑이 추락 사고 로 다리 부상을 당해 긴급 수술을 받았습니다.

김사랑은 이탈리아에서 추락 사고로 다리 부상을 당해 귀국 후 긴급 수술을 받았다고 하는데요

김사랑의 소속사는 "현재 사고 경위를 포함한 입장을 정리 중이다."라며 김사랑 다라 부상과 수술에 대해 추후 입장이 정리 되면 발표 하겠다 라고 전했습니다.

김사랑은 지난 25일 여행 중 부주의하게 방치된 맨홀 때문에 추락 사고를 당했다고 하는데요 김사랑은 사고로 인해 다리가 골절 되었고 이에 급히 귀국해 서울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합니다.

김사랑의 소속사 측은 "김사랑이 이탈리아에서 사고로 인해 다리가 골절 됐다. 지난 21일 귀국해 입원 했으며,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라며 "현재 김사랑의 몸 상태는 좋지 않다. 일단은 어떤 움직임 없이 안정을 취하라는 소견에 따라 병원에 입원한 상태다. 진단 결과에 따라 수술 여부가 결정 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김사랑 다리 부상이 직접적인 맨홀 때문이라는 이야기는 하지 않았는데요 소속사는 "맨홀 추락사고가 아니다. 사고 경위는 스케줄 업체 등 여러 상황 때문에 현재 로서는 오픈하기가 어렵다"라고 전했고"수술 후에 경과나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라고 전했습니다.

김사랑 이탈리아에서 한국으로 귀국 후 1차 수술을 받았는데요 현재 병원에서는 2차 수술에 대한 이야기는 없는 상태 라며 수술 한지 얼마 되지 않아 상태를 지켜 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