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프레시안 서어리 가자 정정하지 않으면 법적조치

기자 지망생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정봉주 전 의원이 프레시안에 대해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주장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프레시안 기사에 등장하는 A씨를 성추행한 사실이 전혀 없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사건은 프레시안이 3월 2일 서울 시장 출마 선언을 하기 1시간 반 전에 저 정봉주가 호텔룸으로 A씨를 불러 성추행을 시도 한 것으로 보도하여 전국민과 언론을 속게 한 기획된 대국민 사기극 입니다." - 정봉주 전 의원 

정봉주 전 의원은 2011년 12월 23일과 24일 A씨를 만난 사실도 성추행 사실도 없다 라고 주장했는데요 “기사들을 살펴보면 사건이 발생했다는 시점이 2011년 12월 23일인지 2011년 12월 24일인지 왔다 갔다 하고 있다”며 “프레시안의 기사에서는 A씨가 저에게 성추행 당했다는 일시가 명확하게 나와 있지 않고 그나마도 자꾸 변경되어 도대체 언제 성추행이 있었다는 것인지 알 수 없다”라고 지적 했습니다.


또한 정봉주 전 의원은 23일의 경우 A씨가 여의도에서 일산 친구 집에 도착했을때가 “이미 해가 다 저문 상태”라고 했다며 이동시간 1시간 30분을 고려하면 기사가 언급하는 시간은 오후 3시에서 5시 사이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저는 23일 오후 2시 30분경 홍대 인근에서 명진스님을 만났다”며 “늦은 오후까지 대화를 나누며 염주, 영치금 등을 선물로 받았다”라고 밝히며 그 증거로 당시 촬영된 시간 정보가 담긴 사진을 공개 했습니다.

24일 만났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프레시안 기사는 23일인지 24일인지 날짜가 중요하지 않다고 하였다”며 “이날 나는 꼼수다 멤버 지지자들과 하루 종일 함께 움직였다는 일정 도 공개 했습니다.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 기사에서 A씨를 만났다는 곳에 “1차 기사에서는 사건의 장소가 호텔 룸이라고 보도 되었다”며 “2차 기사에서는 로비에 있는 레스토랑으로 변경되었고 같은 기사에서 룸이 있는 식당 이라고 변경 되었다”라고 비난 했습니다.

정봉주 전 의원은 프레시안에 A씨가 성추행 했다는 날짜와 시간 장소, 성추해 당했다는 행위가 키스인지 아닌지, 정 전의원에게 받은 문자, 남자친구에게 보낸 이메일의 방식, 사건을 보도한 기자와 A씨가 대학동문인 친구 사이인데 언제 추행 사실을 알렸는지를 밝히라고 요구 했습니다.


한편 정봉주 위원은 “프레시안에게 허위기사에 대한 정정보도와 사과를 요구 한다”며 “만약 정정보도와 사과가 없다면, 저는 공직선거법상 낙선을 목적으로 하는 허위사실 공표죄로 고소하는 것을 포함 프레시안을 상대로 제가 취할 수 있는 모든 법적 조치를 다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