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화 군입대 와 대학원 부정입학 경찰 조사 결과

정용화

가수 정용화(29)가 군입대를 미루기 위해 경희대 대학원에 부정입학 했다 라는 경찰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정용화 를 비롯해 경희대 이모 교수를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 할 예정이라고 2일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정용화 와 함께 부정 입학한 혐의를 받는 가수 조규만(49)과 사업가 김모씨(53) 그리고 입시 브로커 역할을 한 경희대 대회협력처 부처장과 정용화의 매니저를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의견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정용화

정용화

정용화

경찰에 따르면 정용화 와 김모씨는 경희대 국제캠퍼스 일반대학원 예술 관련 학과의 박사과정을 조규만은 학과 석사과정2017학년 수시전형에서 면접에 참여하지도 않았지만 합격을 했습니다.

당시 면접심사위원장이자 학과장이었던 이모 교수는 ‘면접 고사에 결시하는 경우 불합격 처리한다’ 라는 원칙을 무시하고 다른 면접 위원들에게도 점수를 주라고 요구 한것으로 밝혀졌는데요

정용화

정용화

정용화

이모교수는 미리 석차를 정해 둔 면접 평가표를 면접위원을 맡은 다른 교수들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면접위원들은 교수 재임용, 승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학과장의 요규를 거부하지 못했던 것으로 경찰조사 밝혔습니다.

이에 정용화, 조규만은 총 300점 만점에 270~280점의 높은 점수로 각 1,2위로 합격 처리 되었습니다.

정용화

경찰은 경희대 대외협력부처장이 정용화의 매너저와 조규만으로부터 입시 청탁을 받았고, 이를 교슈에게 전달한 것으로 보고 있는데요 사업가 김씨는 친분이 있던 이 교수에게 직접 청탁을 한것으로 조사 되었습니다.

또한 교수와 개별 면접을 봤기 때문에 문제가 있는 줄 몰랐다는 주장에 대해 경찰 은 실제로 개별 면접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정용화

한편 정용화가 군입대를 한 달 앞둔 2016년 8월 26일 박사과정 진학을 이유로 입영을 미룬 직후에 경희대 대학원에 지원한 것으로 볼 때 입영 연기를 위해 범행을 한 것으로 보고 있는데요 

정용화는 경찰 조사에서 “가수로서 음악 관련 학위를 취득하려고 박사과정에 지원했다” 라거 주장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용화 소속사는 경찰 수사 결과와 관련해 사실과 달리 왜곡된 부분이 있어 안타깝게 생각한다 라며 남은 사법 처리 과정에서 일부 왜곡된 부분들에 대해 충분하고 소상하게 소명할 계획 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정용화 는 오는 5일 강원도 화천군 15사단 승리신병교육대를 통해 군입대가 예정 되어 있는데요 소속사는 군입대 날짜 변경에 대해 전달받은 바가 없으며 예정된 날짜에 군 입대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Comments 0